연예 >전체

헨리, 세계 최대 규모 '마이애미 아트바젤' 참석..예술 접목 NFT 기획
등록 : 2021.12.01

[OSEN=지민경 기자] 글로벌 아티스트 헨리가 세계 최대 규모의 아트페어인 ‘마이애미 아트바젤’에 참석한다. 

헨리는 오는 4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리는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 2021(Art basel Miami Beach)’에서 NFT 플랫폼 ‘오리진 프로토콜’의 아트 전시에 참여한다. 

‘마이애미 아트바젤’은 미술 올림픽이라고 불리울 만큼 예술 관련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한다. 최근 분야를 막론하고 뜨거운 NFT와 예술 작품의 결합이 이번 전시의 주요 안건이다. 컨퍼런스에 초청된 헨리는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소통하며 예술의 스펙트럼을 확장하는 방식들을 교류한다. 

헨리의 창의적인 그림과 음악은 세계적으로 저명한 예술 관계자들 사이에서 높은 관심을 받아왔다. 음악은 클래식과 현대적 팝 요소가 공존하는 매력이 높이 평가되고, 미술 작품은 최근 영국 런던의 ‘사치 아트 갤러리’에 전시되기도 했다. 미술과 음악이 결합되는 NFT 아트 분야에서 헨리는 가장 큰 잠재력을 지닌 아티스트로 꼽히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를 주최하는 오리진 프로토콜은 세계적인 DJ인 카슈미르(KSHMR), 블라우(3LAU), 돈 디아블로(Don Diablo) 등 다양한 글로벌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NFT를 출시한 바 있다. 패리스 힐튼도 지난 7월 투자자 겸 자문으로 합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헨리는 “저를 표현하고 팬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다”며 “이번 컨퍼런스에서 많은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며 더욱 새롭고 매력적인 플랫폼으로 팬들과 교감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는 물론 미주, 유럽으로 영향력을 넓힌 헨리는 음악, 미술, 방송 예능 프로그램 등 국경과 장르를 초월하며 활약하고 있다. /mk3244@osen.co.kr

[사진] 몬스터엔터테인먼트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