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특송' 믿고 보는 박소담, 짜릿한 걸크러시 매력
등록 : 2021.12.01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특송' 포스터
/사진='특송' 포스터

'기생충'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배우 박소담이 범죄 오락 액션 영화 '특송'으로 돌아왔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박소담 분)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매 작품 변화무쌍한 연기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하는 배우 박소담은 '특송'의 베스트 드라이버 은하로 분해 영화 '기생충' 이후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다.

스크린과 무대를 넘나들며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시킨 박소담은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삭발 투혼과 함께 강렬한 연기로 대중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의 황금종려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4관왕을 비롯하여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쓴 영화 '기생충'에서 기정역을 연기한 박소담은 국내외 뜨거운 스포트라이트와 함께 대한민국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박소담은 2022년 새해 첫 포문을 여는 범죄 오락 액션 영화 '특송'으로 180도 다른 대체불가 매력을 발산할 전망이다.

박소담은 '특송'에서 돈만 주면 물건이든 사람이든 가리지 않고 신속하게 배송하는 성공률 100%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 역을 맡았다. 뜻하지 않는 배송 사고를 겪게 되는 은하를 연기한 박소담은 거침없이 도심을 내달리는 질주 본능은 물론 박진감 넘치는 액션을 선보이며 지금까지 와는 180도 다른 걸크러쉬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소담은 "일상 생활에서는 하지 않는 드리프트 같은 전문적인 기술들을 위해 많은 운전 연습과 액션 훈련 등의 노력을 가했다"며 필모그래피 사상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따.

한편 '특송'은 내년 1월 5일 개봉한다.을 전한 박소담이 선사할 짜릿한 장르적 쾌감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김미화 기자 lemtin@mt.co.kr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