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남매야 연인이야?''...'이상청' 이학주X배해선, '입틀막' 부르는 관계성
등록 : 2021.12.01

[OSEN=연휘선 기자]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속 배우 배해선과 이학주의 비밀스러운 관계성이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연출 윤성호, 극본 크리에이터 송편, 김홍기, 최성진, 박누리 등, 이하 '이상청')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김성령 분)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리며 동분서주하는 1주일간을 그린 작품이다. 지난달 12일 12회 전편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이상청'은 복잡하게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스토리를 첨예하게 풀어나가며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펼쳐내고 있다. 이 가운데 뜻밖의 앙숙 관계를 이루고 있는 차정원(배해선 분)과 김수진(이학주 분)의 예측 불가한 관계성이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극 중 체수처 자문위원회 출범식 전날 자문위원장의 가족이 논란에 휩싸이며 공석이 생겼고,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김수진은 야당 4선 국회의원 차정원을 섭외하려 나섰다. 망설임 없이 차정원의 대기실로 찾아간 그는 "차씨 집안 살펴보면 나같이 근본 없는 애도 있다는 카드?"라는 놀라운 이야기를 빌미로 참석을 요구하기도.

이어 김수진을 은밀한 장소로 불러낸 차정원은 그를 '차수진'이라고 부르며 "다시 합칠래, 우리?"라는 의미심장한 질문을 건넸다. 그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앙숙이라고 하기엔 파격적인 스킨십으로 보는 이들을 혼란에 빠트리며 흥미진진함을 배가시켰다.

이에 김수진과 차정원의 관계가 시청자 사이 열띤 호응을 얻고 있는 바. 파격적인 스토리로 시청 욕구를 자극하는 '이상청'에 이목이 쏠린다. 

/ monamie@osen.co.kr

[사진] 웨이브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