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연모' 박은빈, 상실과 쟁취! 익스트림 '군주 성장통'
등록 : 2021.12.01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배우 박은빈이 그리는 성장통은 아프고도 아름다웠다.

KBS2 월화드라마 ‘연모’에서 진정한 군주로 거듭나기 위해 반격 준비에 나선 박은빈이 폭넓은 감정선으로 군주의 성장통을 그려내 가슴 먹먹함을 자아냈다.

지난 ‘연모’ 16회에서는 외조부 한기재(윤제문)의 어두운 비밀에 가까워져가는 도중 생각지도 못한 역경을 마주한 이휘(박은빈)의 안타까운 이야기가 펼쳐졌다. 한기재의 무기 거래 증거를 조사하기 위해 윤형설(김재철)을 사병 기지로 보낸 휘에게 되돌아온 것은 찢어진 장부와 윤형설의 죽음이었다. 순조롭게 진행될 줄 알았던 그의 반격은 생각보다 빠르게 주춤했고, 설상가상으로 원산군(김택)까지 휘가 쌍생아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휘는 또 한 번 위기에 봉착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는 더 이상 혼자가 아니었다. 늘 자신의 곁을 든든하게 지켜준 홍내관(고규필)과 김상궁(백현주)부터 좋은 형님이자 가장 가까운 벗으로 돌아온 이현(남윤수), 그리고 휘가 유일하게 기댈 수 있는 연인 정지운(로운)까지. 더불어 창운군(김서하)의 습격으로 휘의 비밀이 들킬 절체절명의 순간, 휘의 편으로 돌아선 정석조(배수빈)의 등장은 새로워진 ‘휘벤저스’를 예고하며 이를 등에 업고 더욱 강력해질 그의 활약을 기대케했다.

이처럼 박은빈은 한기재에게서 벗어나 진정한 왕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상실과 쟁취, 다양한 감정선을 촘촘히 엮으며 표현하고 있다. 특히 힘든 상황 속에서도 지운과의 로맨스를 보다 성숙하게 풀어내는 그의 연기는 ‘연모’가 가지고 있는 정치와 사랑 이야기 모두를 자연스럽게 아우르며 만능 하드 캐리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끝이 없는 위협을 딛고 멋진 군주로 성장하고 있는 ‘이휘’의 이야기를 아프고도 아름답게 그려가고 있는 배우 박은빈. 앞으로 남은 이야기에서 그가 선사할 감동은 무엇일지 기대가 증폭된다.

한편, 박은빈 주연의 KBS2 ‘연모’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