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시고르’ 매출 전액 기부→차인표, 문어+양파 손질 중 '폭풍 눈물' [Oh!쎈 종합]
등록 : 2021.11.30

[사진]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쳐

[OSEN=정다은 기자] ‘시고르 경양식’ 식구들이 매출 전액을 기부한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29일 방송된 JTBC 예능 ‘시고르 경양식’에서는 삼척에서의 마지막 영업이 그려졌다. 

앞서 차인표는 직접 문어 손질과 양파 재료 손질에 나서며 눈물까지 보여 폭소케 했다. 특히 그는 문어 손질을 하며 못 보겠다는 듯 눈을 질끔 감기도 했다. 또 이어서 양파 손질을 하면서는 맵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투명 마스크를 뒤집어 쓰는 등 반전매력을 보였다. 

영업에 나선 '시고르 경양식'에 손님들이 연이어 도착했다. 한 손님은 지난 번에 방문했던 혼밥 손님으로 입맛에 맞지 않아 숟가락을 내려놔 ‘시고르’ 식구들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번엔 일행과 함께 도착했다. 이장우는 “그때 혼자 오셨던 손님”이라며 놀라워했다. 이들은 주의할 점을 짚기 시작했다. 최강창민은 “제가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다. 그때 셀러리가 별로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사진]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쳐

멘붕 포인트를 하나씩 짚어가며 이번엔 제대로 된 요리를 제공하자고 다짐하기도 했다. 그때 그 손님의 반응이 전해졌다. 그는 맛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함께 온 지인은 “미디움인데 너무 익혔다”며 아쉬워했다. 

오늘의 헤드 셰프 이장우가 손님에게 가서 직접 물었다. 그는 “이가 딱딱할 정도”라고 하면서도 “고기는 맛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안에 더우신가보다, 땀을 많이 흘리신다”며 걱정을 하기도 했다.

다음으로 미식가 손님들도 도착했다. 이장우는 손님들 반응을 살피며 관심을 보였다. 미식가 손님들은 재료에 뭐가 들어갔는지 추측하며 끊임없이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이장우는 멀리서 그들이 하는 말을 알아 맞추는 등 신기한 능력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엔 바리스타리 이수혁이 나섰다. 그는 라테아트까지 완벽하게 소화, 최지우의 극찬을 받았다. 최지우는 바로 하트가 그려진 라테아트를 손님에게 가지고 갔다. 이어서 연이어 라테아트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손님들은 먹기가 아깝다고 설명했다. 

[사진]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쳐

다음 손님까지 등장하자 순식간에 세 테이블이 꽉찼다. 이들은 “너무 맛있다”, “육즙이 엄청나다”며 리액션을 선보여 조세호를 기쁘게 만들었다. 또 네 가족 손님이 등장했다. 이수혁의 잘생긴 미모는 인기만점이었다.

아이 손님은 이수혁과 최강창민을 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꿈에 나올 것 같다”고 말해 아빠 손님의 질투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시고르 경양식’에 예약 전화가 왔다. 이전에 조세호가 들른 적 있던 중식집 사장님이었다. 그들은 예약을 부탁했으며 최지우는 “영업하고 왔네!”라며 칭찬했다. 삼척에서 마지막 영업이 끝나고 매출액 정산이 시작됐다. 

매출액은 총 2,229,500원이었다. 최지우는 수익금 전액이 결식아동을 위해 기부된다고 전했다. 

/ddanei57@osen.co.kr

[사진] ‘시고르 경양식’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