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어사와 조이' 김혜윤, '구 시어머니'와 뜻밖의 재회..배종옥 본격 등판
등록 : 2021.11.29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제공 = tvN '어사와 조이'
#사진제공 = tvN '어사와 조이'
'어사와 조이'에서 끝나지 않은 인연이 옥택연, 김혜윤과 다시 얽힌다.


29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남성우·정여진,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 측은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 그리고 시어머니였던 팥순(남미정 분)이 기별(이혼) 후 뜻밖의 재회를 갖는 모습을 포착했다. 여기에 비밀 많은 여인 덕봉(배종옥 분)의 본격 등판까지 예고돼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수사단은 박태서(이재균 분)가 소유한 소양상단의 본거지 '산채'에 잠입했다. 남사당패에 섞여 입성한 그들을 기다리고 있던 것은 함정이었다. 그러나 이언과 수사단은 한 수 앞선 기막힌 묘책으로 산채를 점령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위기 속 서서히 피어오르기 시작한 이언, 조이의 설렘 기류는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새하얀 꽃밭 한가운데 선 이언과 조이의 모습이 담겼다. 산 깊은 곳 감춰져 있던 의문의 꽃밭에 숨은 비밀이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이어진 사진에는 조이의 '구 시어머니' 팥순과 조우한 이언과 조이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연신 훌쩍이는 팥순을 달래는 조이의 옆에서 깊은 고민에 잠겨있는 이언의 표정은 심상치 않은 사건을 짐작게 한다. 기세등등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풀이 죽은 팥순에게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백정 옷을 벗어 던진 덕봉의 비범한 카리스마도 포착됐다. 갈 곳 잃은 여인과 아이들이 모여 사는 마을의 수장인 그는 정체를 숨긴 채 살아가고 있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 속 누군가에게 총을 겨누는 모습은 그의 정체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언제나 물밑에서 조용히 움직이던 덕봉이 직접 등판한 사건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29일 오후 방송되는 '어사와 조이' 7회에서는 서로에게 기우는 마음을 깨닫기 시작한 이언과 조이의 모습이 그려진다. 베일에 감춰진 백귀령을 찾아내기 위한 이언과 수사단의 활약도 다이내믹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수사쇼의 판이 점점 커지는 만큼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한다. 서로 다른 욕망으로 얽히고설킨 인물들이 부딪치며 긴장감을 고조시킬 것"이라며 "몰아치는 위기 앞에서도 물러섬 없이 정의를 사수하는 수사단의 활약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