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방탄소년단 정국, '''♥︎아미' 함성의 가치 너무 커..BTS에게 큰 힘''[LA 기자간담회]
등록 : 2021.11.29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이승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멤버 정국이 자신들을 향해 한결같이 뜨거운 함성을 보내주는 아미(팬클럽)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8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콘서트 개최를 앞두고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개최된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1 American Music Awards. AMA)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Artist of the Year)'를 포함해 '페이보릿 팝송(Favorite Pop Song/Butter)',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Favorite Pop Duo or Group)' 등 후보에 오른 3개 부문 모두 수상한 바. 또한 방탄소년단은 오랜만에 아미들과 대면, 공연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방탄소년단 정국은 "'AMA' 시상식을 하기 전까지는 전혀 실감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면서 "우리 멤버들이 항상 이야기하는 게 있다. 아미들의 함성이 우리에게는 큰 힘이 된다. 어제 콘서트에서도 도움이 많이 됐다. 콘서트, 시상식에서 우리가 받아들이는 아미 함성 소리의 가치는 너무나도 크고 똑같다. 그 덕분에 우리도 너무 설레고 좋은 무대를 선보일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털어놨다. 

또한 방탄소년단 정국은 '이번 콘서트에 오지 못한 아미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나'라는 질문에 "우리도 그분들을 못 만나서 너무 아쉽다"면서 "기회가 된다면 2년 동안 단 한 번도 못뵀던 만큼 이곳저곳 찾아가서 많은 공연과 퍼포먼스,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다"고 대답했다. 

"상황이 상황인지라 이 순간이 너무 아쉽다. 우리를 보러와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열심히 할 거다. 아쉬운 마음을 뒤로한 채 우리를 보러와주시는 아미들을 위해 열심히 공연하겠다. 가수로서 가장 바라는 게 공연이기 때문에 아미들을 우리 눈앞에서 볼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소망하기도.

한편 방탄소년단 콘서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는 제목에도 차용된 방탄소년단의 곡 'Permission to Dance'의 메시지처럼, 어디에 있든 누구나 함께 춤추는 것을 허락받았다는 기쁨을 담은 축제로 꾸며진다.

/seunghun@osen.co.kr

[사진] OSEN DB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