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박하나 두고 바람?'' 오해
등록 : 2021.11.28
[스타뉴스 이종환 기자]
/사진=KBS 2TV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캡쳐
/사진=KBS 2TV '신사와 아가씨' 방송화면 캡쳐
'신사와 아가씨'에서 배우 지현우가 자신이 바람을 폈다고 오해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조사라(박하나 분)를 두고 바람을 폈다고 오해하는 이영국(지현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국은 "네가 나이가 어린 아가씨를 만났다"는 고 변호사(이루 분)의 말에 혼란스러워 했다. 이영국은 자신이 조사라를 두고 바람을 폈다고 생각하게 됐다.

이영국은 조사라에 무릎을 꿇으며 용서를 구했다. 조사라가 궁금해하자, 이영국은 "그렇게 조실장 누나를 배신하고 한참 어린 여자와 만났다는데도 이해해주고. 41살의 내가 창피하고 부끄러워서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조사라는 "고변호사님이 뭔가 잘못 알고 계신 것 같다. 그 여자가 일방적으로 쫓아다닌 거다"고 변명했다.

이영국은 조사라를 두고 배신했다고 생각하며, 조사라를 위한 프러포즈를 준비했다. 박단단(이세희 분)은 이영국이 준비한 프러포즈 반지에 복잡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종환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