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방과후 설렘' 명형서 ''버스터즈로 활동, 아이돌 놓치고 싶지 않아''[별별TV]
등록 : 2021.11.28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사진=MBC '방과후 설렘' 방송 캡처
/사진=MBC '방과후 설렘' 방송 캡처
연습생 명형서가 과거 활동 당시를 떠올렸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서는 4학년인 라스트 찬스(장이한, 명형서, 김하리, 최수민, 웨이) 팀의 무대가 진행됐다.

명형서는 리더를 맡아 연습을 전반적으로 이끌어갔다. 그는 "버스터즈로 데뷔해 3년간 활동했다"라고 고백했다.

명형서는 버스터즈 탈퇴 당시를 떠올리며 "탈퇴할 때는 마인드 컨트롤을 많이 했다. 괜찮다고 생각했고 다른 것도 열심히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막상 무대 위 걸그룹을 보니 '나도 저렇게 하고 싶었는데'란 감정이 컸다. 내가 내 자신을 제지하는 것 같아서 속상했다. 하고 싶으면 하면 되는데 '안될 거 같다'라고 계속 안하니 속상하더라. 그래서 도전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난 아이돌 아니면 다른 건 상상하고 싶지도 않고 하고 싶지도 않다. 그때만큼 행복했던 순간이 없다. 그래서 간절하고 절대 놓치고 싶지 않다"라며 재데뷔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