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은퇴가 꿈'' 돌연 제주도行 택한 김창옥, 충격 근황에 황제성x이승기도 깜짝 ('집사부일체') [종합]
등록 : 2021.11.28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김창옥이 출연해 깜짝 제주도 근황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로 소통전문가 김창옥이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이 사부를 만나기 위해 제주도로 향했다. 제작진은 사부가 남긴 말로 “소통이 안 되면 고통이 찾아온다,소통의 왕, 소통령이라고도 불린다”면서 소통 강연 조회수만 총 1억뷰, 강연만 7천회라 소개했고, 모두 “강연계 BTS 급이다”라며 기대했다.

이때, 개그맨 황제성이 사부와 각별한 관계라고 하면서 “이 분은 부자다”고 했고 모두 “설마 이 귤밭의 주인이냐”며 깜짝 놀랐다.황제성은 “우리도 입 잘 터는거(?) 배워서 빌딩 가보자”면서 귤밭이 모두 사부의 것인 듯 손짓으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그 사이, 사부가 도착했다. 바로 소통전문가 김창옥이었다.김창욱은 “원래 서울에 있다가 강의를 안 하고 싶어서 제주도에 내려왔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승기는 “은퇴하시는 거냐”며 물었고, 그는 “은퇴하는게 꿈”이라 답했다. 일일제자 황제성도 당황하면서 "충격적인데? 저도 방금 접했다. 어제라도 말씀해주시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갑자기 강연을 내려놓는 이유를 묻자 그는 “나에게 충격적인 일이 있었다, 집에서 다시 얘기하겠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김창욱이 있는 곳으로 이동했다.  집안으로 들어가자, 각양각색 헬멧 컬렉션부터 모두 고가의 제품들이 많았다. 멤버들은 “가구도 비싼 것, 장화도 명품이다, 청담동 가구매장에 있는거 다 있다”면서 “못 내려놓으신게 아니라 더 욕심내시는 거 같다”며 물욕까지 물어 웃음을 안겼다.

김창옥은 “일을 많이할 때 일종의 보상으로 날 위해 샀던 힐링품들”이라며 민망한 웃음을 지었다. 모두 “못 내려놓은 것들이 너무 많아, 안 내려놓으신거 같은데’라고 의심해 폭소하게 했다.  김창욱은 “정서가 허기지면 물건이 없다고 생각한다더라, 물질적으로 부족함을 느끼는 것”이라며 자신들이 물건을 모으게 된 이유를 전했다.

이어 제주도 오게된 이유에 대해 그는 “한 어머니가 아이를 내 강연을 듣게 했는데, 그 아이가 정작 ‘저 사람이 행복하지는 않아 보인다’고 말하더라, 어린 놈이 뭘 알아? 행복과 불행이란 삶은 단순하지 않다고 느꼈지만 일주일간 화가 안 없어지더라”면서 “화가 난게 아니라 들켜서 당황한 거였다”며 자신의 문제를 마주하게 됐다고 했다.

김창욱은 “그 친구가 전신거울을 들이댄 것, 무심코 거울 앞에 설 용기가 없던 건데 조명과 거울을 비춘 거였다”면서“그때 느낀 건, 행복해보이지 않은건 문제가 이니다, 행복한지 너무 오래된 건 문제였다”며 마지막 행복했던 때가 언제일지 자신을 돌아봤다고 했다.

김창욱은 “한 걸음만 내딛으면 벼랑 끝에 서 있는 느낌, 얼른 약을 받아 먹어야된다 느꼈다”면서 “그때 마침 운명처럼 초중고 동창친구에게 연락이 왔다, 힘들면 제주도에 왔다가라더라"며 제주도로 오게 됐다고 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