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미우새' 박용우 ''두 달 동안 같은 내복 입어''..서장훈 기겁
등록 : 2021.11.28
[스타뉴스 이시호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미우새' 배우 박용우가 두 달 동안 같은 내복을 입었다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우 박용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동엽은 박용우가 스스로 '거지병'에 걸렸다고 말했던 것을 언급하며 "같은 옷을 몇 개월 동안 입은 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박용우는 "중국에서 영화를 찍은 적이 있다. 바닷가라 너무 추웠는데 역할이 난민이었다. 지저분한 분장을 하고 영화를 찍는 게 습관이 되다 보니 내복을 두 달 정도 안 빨았다"고 이를 시인해 놀라움을 안겼다.

박용우는 담담히 "난민 역할인데 뭐, 차라리 멋있고 좋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으나 서장훈은 "냄새가 났을 텐데"라며 인상을 찌푸렸다. 박용우는 "많이 났다"며 웃었고 모벤져스는 "메소드 연기"라며 칭찬했다. 하지만 서장훈은 계속해서 기겁한 표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