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현주 ''월드스타? 직접적으로 체감하긴 어렵다''[인터뷰②]
등록 : 2021.11.26

[OSEN=김보라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배우 김현주(45)가 “‘지옥’이 좋은 결과를 낳고 있지만 아직 직접적으로 체감하긴 어렵다”는 소감을 전했다.

김현주는 2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만약 (‘지옥’으로 월드스타가) 그렇게 된다고 해도 제가 지금껏 해온 생활 패턴, 배우로서의 행보, 작품 선택, 배우로서의 자세에 영향을 받는 건 없을 거 같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현주는 “들어온 작품들 중에 출연을 결정하고 똑같은 마음으로 임할 거 같다”며 “(월드스타가 된다면) 하지만 저의 선택의 폭이 넓어질 거 같기는 하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굉장히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남겼다.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극본 연상호 최규석·연출 연상호)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이달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됐으며, 이튿날인 20일 한국을 포함해 24개국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옥’에서 김현주는 새진리회와 그들을 추종하는 집단인 화살촉에 맞서는 민혜진 변호사로 분했다.

이어 그녀는 “‘지옥’은 그동안 제가 못 해봤던 장르를, 영화 스태프와의 현장 현장을 경험할 수 있었던 좋은 작품이지만, 이 작품을 전후로 제가 배우로서 달라질 거 같진 않다”며 “‘지옥’을 통해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얻었지만 ‘지옥’을 전후로 달라졌다는 생각은 안 한다. 모든 작품이 그랬듯 ‘지옥’도 제가 출연한 작품 중 하나였던 거 같다”고 했다.

한편 김현주는 1997년 드라마 ‘내가 사는 이유’로 데뷔했으며 ‘햇빛 속으로’(1999)를 통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덕이’(2000) ‘상도’(2001) ‘유리구두’(2002) ‘인순이는 예쁘다’(2007) ‘반짝반짝 빛나는’(2011) ‘바보엄마’(2012) ‘가족끼리 왜 이래’(2014) ‘언더커버’(2021)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과시했다. (인터뷰③에서 이어집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넷플릭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