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누드찍기로” 윤유선 깜짝→오연수x차예련, ♥손지창x주상욱도 놀랄 파격 노출화보는?[종합]
등록 : 2021.11.26

[OSEN=김수형 기자]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주상욱, 손지창도 깜짝 놀랄, 차예련과 오연수의 파격 화보가 그려졌다. 모두 '워맨스' 멤버 윤유선을 위한 훈훈한 깜짝 이벤트였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평생 남을 화보사진을 촬영했다.

이날 오연수와 이경민은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을 만났다. 오연수는 두 사람은 “화보연출 시조새”라며 소개, 두 사람의 만남을 반가워했다. 알고보니 이 둘은 27년된 찐 우정을 나눈 사이라고.오연수는 “성수동 미용실에서 만났을 때 포트폴리오에 옛날 화보가 있었는데 유선 언니만 없더라”면서 윤유선을 위한 깜짝 화보 서프라이즈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인생샷을 만들어보자는 것. 김성일은 "윤유선이 그동안 맡은 캐릭터가 주로 참한 이미지였다. 멋있는 역할을 하면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고, 덩달아 오연수는 "우리가 '워맨스'니까 여자 포토그래퍼가 찍어 주면 좋을 것 같다"고 호응했다. 이어 순조롭게 톱스타들만 찍는 사진작가 조선희까지 섭외, 오연수는 “아이들과 결혼 20주년 사진 찍어줬다”며 바로 전화를 연결했고 그는 이번 프로젝트를 한 번에 오케이를 했다.

이어 오연수는 함께 맞춰입을 의상을 직접 입어봤다.현역 50세라곤 믿기지 않는 옷태를 폭발하자, 모두 “관리의 신, 오연수 살아있네”라며 몸매관리를 유지한 그녀를 보며 깜짝 놀랐다. 스튜디오에서도 “두 아들 군대 보낸 사람 맞나”며 놀랄 정도.

김성일은 “저 옷 허리가 25인데, 납작형 몸매다, 이 옷이 들어가나”라며 깜짝, 절친 이경민은 “연수가 365일 한 시간씩 걷는다더라”면서 귀티나는 파티룩에 이어 시상식룩까지 소화한 오연수에 “당장 시상식 가야할 것 같아, 너무 아름답다”며 감탄했다. 모니터로 본 홍진경은 “어떻게 평생을 예쁘냐, 에이C”라며 본심이  폭발해 폭소하게 했다.

그러면서 장도연과 홍진경도 많이 걷는다는 오연수를 공감, 특히 홍진경은 “난 관리를 좀 한다, 365일 관리한다”면서 “체중계로 매일 몸무게 체크해 , 그 다음부터 식단 등 관리, 테니스도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마침내 오연수는 윤유선, 차예련과 모두 모여 조선희 작가 스튜디오로 향했다. 현장엔 이경민이 메이크업을 해주기 위해 대기하고 있었다. 아무것도 모르고 따로온 윤유선은 이번 상황에 놀라워하자, 조선희는 “누드 찍기로 했다”며 농담을 던졌다.

이어 조선희는 보이프렌셔츠로 하의실종 느낌 컷을 보여주더니 “ 밑에 안 입어야한다 , 이런시절 개구진 소녀시절 느낌을 찍자”고 제안, 윤유선은 “오연수, 차예련 옆에서 다리를 드러내야하나. 오래살고 볼일”이라며 민망해했다. 그러면서 윤유선이 살짝 걱정하자 차예련은 "여자들은 꾸미면 다 예쁘다"고 응원했고 오연수는 “우리가 젊은 사람처럼 예쁘지 않겠지만 우리 나이의 아름다움이 있을 것 순리대로, 세월의 이치대로 사는 것”이라고 말하며 명언을 던졌다.

이어 각각 메이크업을 받기 시작했다. 마침 몰래온 손님으로 이경민의 딸 지윤이 방문,딸이 직접 메이크업을 해주기로 서프라이즈를 준비한 것이다. 이경민은 “ 딸에게서 나의 모습을 보며 오버랩, 너무 기분이 이상했다,딸이 저렇게 컸구나”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경민은 “딸이게 늘 죄인, 너무 바빠서 늘 있어주지 못했다, 같은 길을 걷는 딸을 보며 기분이 묘했다”면서“이제 나를 이해해줄 수 있겠구나 그 생각이 들다”며 엄마의 길을 걷고 싶어하는 딸을 보여 묘한 감정이 든 듯 했다.이경민은 “여러가지로 오버랩됐다, 내가 행복했던 만큼 딸도 행복하길 바란다, 자신의 아이에게도 미안한 마음없이”라고 덧붙여 뭉클함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하의실종 패션을 하고 사진촬영에 돌입했다. 특히 차예련이 기럭지 끝판왕인 각선미를 드러내며 등장하자 모두 눈을 떼지 못했다. 이어 “바지 입은 거야?”라고 물을 정도로 긴 각선미에 짧은 하의가 완전히 가려지고 말았다. 차예련은 “나 바지 입은 거다”며 쑥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차예련은 다리꺾기 신공까지 발휘하며 A컷을 완성시켰다. 분위기를 몰아 차예련은 오드리햅번으로 변신, 단 3컷 만에 완성했다. 모두 “진짜 프로는 프로”라며 감탄을 연발했다.

다음은 걸크러스 끝판왕으로 변신한 오연수의 촬영이 시작댔다. 그는 몸매가 훤히 드러나는 노출까지 서슴치 않으며 멋스러움을 제대로 폭발했다. 오연수는 “나만 너무 훌러덩(?)한 거 아니냐”고 민망해했으나 모두 “멋있다, 소름 돋는다”면서 “손지창씨 바로 한국 들어오실 것 같다”며 태평양도 건널 비주얼이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조선희는 오연수의 컷을 연속으로 카메라에 담더니 “오빠한테 혼나는거 아니냐”며 걱정했고 오연수는 “오빠(손지창)는 괜찮은데 두번째(둘째 아들)한테..”라고 말하며 말을 흐려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걱정도 잠시, 오연수는 입던 자켓까지 벗으며 완벽한 몸매를 드러냈다. 모두 “역기는 역시, 리즈갱신, 우아함의 절정샷”이라며 독보적인 아우라를 뽐낸 오연수를 보며 감탄했다. 차예련도 “이거 나오면 난리나겠다”며 찍는족족 베스트샷을 남긴 오연수를 놀라워했다.

모니터로 본 홍진경은 “저 언니 주인공 아닌데 왜 저러시냐, 유선 언니 큰일났다”며 걱정할 정도. 너무 완벽해서 민폐로 등극한 오연수였다.

분위기를 몰아, 제대로 이미지 변신한 윤유선의 화보 촬영도 진행됐다. 윤유선 역시 오연수 못지 않은 파격 변신으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어깨가 훤히 드러난 오픈숄더 드레스로 섹시함을 가미시키는 가 하면 그 동안 단아한 이미지였던 그녀가 다소 강렬한 스모키 메이크업까지 소화해 시선을 사로 잡았다. 강렬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뽐낸 윤유선이었다. 그런 그녀에게 모두 “판사 남편 셋째 낳자고 하겠다”고 말할 정도.

무엇보다 이날 오연수는 윤유선이 연기인생 47주년을 맞이한 것을 알았고, 그녀 모르게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아역시절 사진부터 수많은 작품을 소화했던 윤유선의 캐릭터 모습을 전시회처럼 준비해놓은 것. 윤유선은 만감이 교차한듯 감동하며 “최고다 정말 사랑한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고 이들이 보여준 진정한 ‘워맨스’가 시청자들에게도 뭉클함을 안겼다.

/ssu08185@osen.co.kr

[사진]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