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안혜경, 골키퍼 장갑 벗으니 환상 골반 라인..이렇게 섹시했나
등록 : 2021.10.20

안혜경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방송인 안혜경이 골키퍼에서 여신으로 변신했다.

안혜경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느낌 좋아..내가 좋아해”라는 글과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촬영을 앞두고 의상 피팅 중인 안혜경의 모습이 담겼다. 누드톤과 레드 컬러의 조화가 어우러진 의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혜경은 167cm의 큰 키와 환상적인 비율로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잘록한 허리와 골반 라인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안혜경은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등에 출연 중이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