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두번째남편' 한기웅, 오승아X강윤 이상 분위기 ''뭔가 기분나빠''
등록 : 2021.10.20
[스타뉴스 이시연 기자]
/사진= MBC '두 번째 남편' 방송 화면
/사진= MBC '두 번째 남편' 방송 화면
'두 번째 남편'에서 한기웅이 오승아와 비서 강윤의 이상한 분위기를 감지하고 기분 나빠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윤재경(오승아 분)이 수행비서이자 친구 김수철(강윤 분)과 대화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윤재경은 봉선화(엄현경 분)를 향한 음모를 성공시키자 김수철에게 고마워했다.

회사로 돌아온 윤재경은 김수철에게 "그 친구 연기가 수준급이던데? 수철아 우리 오랜만에 샴페인 좀 터트릴까. 오랜만에 묵은 체증이 쏙 내려가는 느낌이야. 주혜란 여사님도 한방 먹으셨지. 오늘 작전은 대성공이야"라고 말하며 그의 넥타이를 만지작거렸다.

이에 김수철은 어쩔 줄 몰라 하며 "샴페인 가져올까"라며 윤재경에게 다소 쩔쩔 매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때 윤재경의 사무실로 들어온 문상혁(한기웅 분)은 "뭐야. 이 이상한 분위기 뭐냐고. 그동안 얘길 안 했는데 옛날부터 김수철하고 뭔가 있는 것 같아. 저 자식 볼 때마다 기분이 나빠"라고 물었다.

윤재경은 "수철이는 어릴 때부터 우리 집에서 자라서 그냥 가족이나 마찬가지라고 했잖아"라며 변명했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