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서정희, 60세 되니 몸은 나이 못 속여 “다리 깁스+발가락 골절.. 너무 속상”
등록 : 2021.10.18

[OSEN=임혜영 기자] 서정희가 다사다난했던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18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6개월 만에 다시 시작. 매일 초보. 매일 무서움. 추운 날 또 가기 싫음. 본능을 이기고 가보려구요. 자전거는 왜 이리 무서울까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정희는 로드바이크를 타기 위해 두꺼운 점퍼와 헬멧을 착용한 모습이다. 

서정희는 “다리 두 번 다쳐서 깁스하고 두 달 쉬고 발가락 골절로 한 달 쉬고 그래도 포기하긴 너무 속상해서 다시 시작했어요”라고 덧붙이며 로드바이크를 타며 잦은 부상을 겪었음에도 포기하지 않고 다시 도전하겠다고 밝혀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한편 서정희는 개그맨 서세원과 이혼 후 ‘혼자 사니 좋다’ 등을 출간했으며, 다양한 방송을 통해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딸 서동주 역시 방송에서 맹활약 중이다.

/hylim@osen.co.kr

[사진] 서정희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