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윤서진 감독 '초록밤'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수상
등록 : 2021.10.15
[스타뉴스 전형화 기자]
윤서진 감독 '초록밤'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수상
윤서진 감독의 '초록밤'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시상식에서 CGV아트하우스상을 수상했다.


15일 CGV는 지난 14일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시상식에서 윤서진 감독의 '초록밤'을 CGV아트하우스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CGV아트하우스상은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된 한국독립장편영화 중에서 소재와 주제, 형식 면에서 참신하고 도전적인 시도를 보여준 작품에 수여한다. 수상작에는 1000만원의 개봉 지원금이 주어진다.

올해 'CGV아트하우스상'에 선정된 윤서진 감독의 장편 데뷔작 '초록밤'은 세 들어 사는 집을 곧 나가야 하는 처지에 놓인 원형의 가족이 오랫동안 왕래가 없었던 할아버지의 장례를 치르게 되면서 벌어지는 문제와 갈등을 담았다. 영화 전반에 배어 있는 초록의 색감과 우아한 미장센, 과감하고 유려한 연출이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작품이다. 윤서진 감독은 영화 '매미'로 지난 2019년 제36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에 초청받았다.

조진호 CJ CGV 콘텐츠기획 담당은 "흔히 생명력을 상징하는 초록의 이미지를 가족의 죽음으로 인한 어둡고 공허한 감정을 표현하는 장치로 활용해 눈길을 끈다"며 "담담하면서도 독창적인 시선을 보여준 '초록밤'에 아트하우스상을 수여한다"고 말했다.

한편 CGV는 2011년부터 매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CGV아트하우스상을 시상하고 있다. 2011년 연상호 감독의 '돼지의 왕'을 시작으로 '지슬', '한공주', '꿈보다 해몽', '꿈의 제인', '소공녀', '메기', '찬실이는 복도 많지', '좋은 사람' 등 유수의 작품들이 역대 수상작으로 선정돼 평단과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