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검은태양' 남궁민, 유오성과 일촉즉발 대치..숨 막히는 긴장감
등록 : 2021.10.15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 남궁민, 유오성이 대치한 모습이 공개됐다./사진제공=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 남궁민, 유오성이 대치한 모습이 공개됐다./사진제공=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검은 태양' 남궁민과 유오성이 본격적으로 서로를 마주해 불꽃 튀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15일 오후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 9회에서는 자신이 쫓는 적의 실체에 점점 다가가는 한지혁(남궁민 분)과 드디어 얼굴을 드러낸 백모사(유오성 분)의 숨 막히는 대치 상황이 그려질 전망이다.

앞서 한지혁(남궁민 분)은 일 년 전 선양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던 중 중국 마약 밀매 조직인 화양파와 국정원 전·현직 요원들로 구성된 상무회, 그리고 중-북 접경지를 주름잡은 범죄자 백모사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지난 방송에서는 한지혁과 유제이(김지은 분)를 상대로 격렬한 추격전을 벌인 백모사가 드디어 모습을 드러내며 더욱 손에 땀을 쥐는 전개를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서로의 얼굴을 마주한 한지혁과 백모사의 대립이 포착돼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15일 공개된 스틸에는 누군가를 볼모로 잡아 그의 관자놀이에 총구를 겨눈 한지혁의 싸늘한 얼굴과 피투성이가 된 채 이를 바라보는 백모사의 모습이 담겼다. 한지혁이 백모사와 대치 상황에서 사람의 목숨을 빌미로 협박하는 초강수를 둔 이유가 무엇일지, 백모사가 이에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처음으로 만난 두 사람 사이에 묘한 대화가 오간다고. 백모사가 어떤 의미심장한 말로 한지혁을 흔들지 이목이 집중되는 한편, 상무회와 백모사의 연관성이 드러나 일 년 전 선양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