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소연 상무 ''디즈니+, 韓 오리지널 로컬 콘텐츠 위해 프로젝트 준비 중''
등록 : 2021.10.14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김소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DTC 사업 총괄이 좋은 오리지널 로컬 콘텐츠를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14일 오전 국내 출시를 앞둔 디즈니 플러스가 코리아 미디어 데이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 김소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DTC 사업 총괄이 참석했다.

이날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은 "디즈니는 콘텐츠 기업이다 스토리텔링이야 말로 저희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고품질의 세계적인 콘텐츠 제작하는데 적극적으로 투자를 해오고 있다. 이러한 디즈니 철학을 통해 한국에서도 적극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며 "한국 콘텐츠 나아가 아태 지역에 향후 몇 년간 대대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고품질의 매력적인 콘첸츠를 한국과 아태 지역에서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소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DTC 사업 총괄은 "최근 로컬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아주 높은 수준의 콘텐츠가 제작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디즈니 역시 국내에서 좋은 오리지널 로컬 콘텐츠를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힘을 보탰다.

김소연 상무는 "아시아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로컬 콘텐츠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 소비자 역시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다. 저희도 이 부분을 잘 알고 있다. 준비를 잘하고자 국내 콘텐츠 파트너사들과 여러 많은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APAC 콘텐츠 쇼케이스를 통해 20여 편의 작품에 대해 대해 자세히 소개할 예정이며, 상당수가 한국 작품이다"라고 귀뜸했다.

한편 디즈니 플러스는 오는 11월 12일 국내 론칭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