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방송 가능해?'' 김종민, 19禁 '사랑가'에 리액션 고장 [선을 넘는 녀석들]
등록 : 2021.09.26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제공='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사진제공='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선녀들'에서 가수 김종민이 오리지널 19금 '사랑가'에 부끄러워 '리액션 고장'을 일으킨다.


26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 이하 '선녀들')에서는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가 고전문학 춘향전을 마스터하는 배움 여행을 떠난다. '선녀들'은 조선시대 베스트셀러였던 오리지널 춘향전을 오늘날 시선으로 재해석해 새로움을 안길 예정이다.

이 가운데 김종민은 춘향과 몽룡의 하룻밤을 노래한 '사랑가'의 오리지널 19금 버전을 소개한다. "있는 그대로를 전해줘야 하니까요"라며 비장하게 운을 뗀 김종민. 그러나 김종민은 막상 가사를 읊게 되자, 부끄러움에 말을 심하게 더듬고 고장 난 로봇처럼 뚝딱거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인다.

여기에 유병재는 김종민의 뒤를 이어 후끈한 열기를 더한다. 상상의 여지를 남기는 '사랑가' 가사에 김종민은 리액션 고장을 일으키고, 전현무는 "방송 가능해?"라며 동공지진이 난 모습을 보인다고. '선녀들'을 초토화시킨 오리지널 19금 '사랑가'는 과연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김종민은 직접 몽룡으로 나서 춘향전을 연기한다. '김몽룡' 김종민은 춘향에게 반한 몽룡의 감정에 과몰입하는가 하면, 춘향전에 푹 빠져 사랑에 진심인 모습을 보인다고. 김종민의 마음에 살랑살랑 봄바람을 몰고 온 춘향과 몽룡의 조선판 청춘 로맨스는 어떨지 이목이 집중된다. 26일 오후 9시 5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