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정의감없이 욕심만 있었다'' 박준영, 가출 청소년에서 국내유일 재심 변호사가 되기까지 [Oh!쎈 종합]
등록 : 2021.07.30

[OSEN=김수형 기자] ‘대화의 희열3’에서 박준영 변호사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KBS2TV 예능 ‘대화의 희열 시즌3’에서 박준영 변호사가 출연했다. 

이날 유희열은 유희열은 “‘재심’과 ‘날아라 개천용’에서 정우와 권상우의 롤모델이 된 사람”이라면서 국내 유일무이한 재심전문 박준영 변호사를 소개, 실제 그가 개천 용이었는지 물었다. 박준영은 작은 섬 출신이라면서 노화도 장의사 집 첫째 아들로 태어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공부를 핑계삼아 광주로 도피했다고 했다방황을 많이 했던 시기”라면서 “고등학교 입학하자마자 자퇴, 그 길로 가출했다”고 했다. 인천과 서울을 떠돌이 생활을 했다고. 

그렇게 꿈도 법도 모르던 문제아에서 고졸신화를 이룬 박준영. 그가 변호사가 된 계기에 대해 묻자  ‘난 군대에서 정신차린 케이스”라 답했다. 

그러면서 “대대장님 운전병시절 저런 사람처럼 살고싶다고 생각했다 ,이후 사법고시를 생각했다”며 노력 끝에 5년 만에 합격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