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알고있지만' 채종협, 한소희에 ''내 첫사랑이야'' 고백… 송강과 삼자대면 [Oh!쎈 종합]
등록 : 2021.07.25

[OSEN=김예솔 기자] 송강, 한소희, 채종협이 삼자대면했다. 

24일에 방송된 JTBC '알고있지만'에서는 유나비, 박재언, 양도혁 세 사람이 삼자대면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유나비는 윤설아와 마주했다. 윤설아는 자신이 박재언의 전 여자친구이며 아직도 박재언을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유나비는 윤설아에게 "머리 그대로 둬라. 박재언이 머리 묶고 하는 거 좋아하지 않나"라고 도발했다. 하지만 이에 충격을 받은 유나비는 그대로 잠수를 선택했고 이모의 공방이 있는 곳으로 내려갔다. 

유나비는 이모의 공방에서 양도혁을 만났다. 양도혁은 유나비와 바닷가에 앉아 차박을 즐기던 중 과거 자신이 유나비를 좋아했으며 첫사랑이라고 밝혀 유나비는 묘한 느낌에 사로 잡혔다. 

한편, 이날 윤설아는 자신이 갖고 있던 라이터를 박재언에게 다시 건넸다. 윤설아는 "나 거짓말 했다. 네 친구 나비한테. 너랑 사귀냐고 물어봤는데 그렇다고 했다. 바로 믿더라. 그렇다고 그렇게 잠수를 탈지 몰랐다"라며 "걔도 그렇게 가만히 있진 않았다"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유나비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유나비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박재언은 '어디야 얘기 좀 해'라고 문자를 보냈다. 하지만 유나비는 답을 하지 않았다. 

유나비는 이모와 박재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모는 "세상에 아무것도 아닌 관계가 어딨냐"라며 "그래도 난 너네 엄마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상처 받아도 또 다른 사람을 만나서 열심히 살아간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모는 "너희 엄마가 그러는데 연애는 세상에서 제일 특별한 사람이랑 하는 거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박재언은 엄마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박재언은 유나비가 가고 싶다고 말했던 파리 이야기를 꺼냈다. 박재언의 엄마는 박재언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건넸고 박재언은 유나비를 떠올리며 또 다시 고민에 빠졌다. 

이날 유나비는 양도혁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시장 데이트에 나섰다. 그러던 중 유나비의 자전거 바퀴에 구멍이 났고 유나비는 양도혁과 함께 자전거를 타기로 했다. 양도혁은 유나비가 불편할까봐 세심하게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유나비는 양도혁과 함께 이모의 공방으로 돌아갔고 그 곳에서 박재언과 마주했다. 유나비는 박재언을 보자 눈을 떼지 못했다. 양도혁은 유나비의 앞에 섰다. 박재언은 양도혁에게 먼저 인사했다. 두 사람은 유나비를 사이에 두고 마주하며 묘한 분위기를 풍겼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알고있지만'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