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간동거' 장기용, 고백한 이혜리에 ''조카 같다''..미묘한 화답
등록 : 2021.06.10

[OSEN=선미경 기자]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이 이혜리에게 “조카 같다”라고 말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남성우) 6회에서는 특별한 마음을 고백하는 이담(이혜리 분)에게 “가족 같다”라고 화답하는 신우여(장기용 분) 모습이 그려졌다.

고민하던 이담은 신우여에게 “특별하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신우여 역시 “나에게도 담이 씨는 특별하다”라고 말해 이담을 설레게 만들었다.

신우여는 “지나가는 한 철 계절처럼 느껴진다. 처음에 담이 씨도 그랬다. 지나가는 소나기였다. 그런데 이렇게 맞고 있다. 구슬과 계약을 제외하고 우리 관계를 설명하기 어렵지만 그래도 나에게 담이 씨는 특별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놀라는 이담에게 “가족 같은 사이가 됐다는 거다. 한 번도 가져본 적은 없지만 만약 가족이 생긴다면 이런 기분이 아닐까 싶었다. 딸은 좀 그렇고, 조카처럼”이라고 덧붙였다. 이담은 가족 같고, 조카 같다는 신우여의 답에 당황했다. 

이담은 친구 도재진(김도완 분)과 최수경(박경혜 분)에게 신우여에 고백한 것을 언급하며, “고백 비슷한 거 했는데 나보고 조카 같대. 차인 거 맞냐?”라고 우울하게 물었다. 이에 도재진은 이담의 소개팅을 주선하기도 했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