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소유진' 백종원, 삼남매 동요 섭렵한 멋쟁이 아빠 ''애 키우면 다 외워유'' ('맛남의광장')
등록 : 2021.06.11

[OSEN=김수형 기자] ‘백종원의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이 아이들을 위한 '토마토 동요'를 부르며 반응이 폭발했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맛남의 광장’에서 토마토 편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첫번째로 외국에서 먹음직한 음식으로 시작했다. 바로 멕시칸 음신인 ‘토마토 살사’ 였다. 백종원은 “회 등 해산물 넣으면 토마토 세비체가 된다”며 꿀팁도 전했다. 

드디어 토마토 살사를 완성, 나초와 함께 먹을 수 있어 맥주 안주로도 제격이었다. 김희철은 “토마토가 시큼한 것과 잘 어울린다”면서 깊은 향에 취해 살사를 부르는 맛이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유이는 “매콤한 향도 곁들여져서 맛있다”며 모든 재료가 하모니를 이루는 맛에 빠져들었다. 이국적이지만 고수대신 깻잎이 들어갔기에 한국의 맛도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건강과 맛까지 두 가지를 잡은 웰빙푸드였다. 

두 사람 모두 토마토 7~9개 들어가는 레시피에 백종원은 “대박이다”면서 “이렇게 만들면 토마토 다 팔리겠다”며 뿌듯해했다. 

라이브쇼핑을 준비했다. 농벤져스들은 크기가 작은 토마토를 ‘알마토’라고 소개하면서  이를 이용해 직접 수제케첩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유이는 기다려야하는 시간 동안 애프터 스쿨시절  춤을 선보였다. 백종원은 “신기한 건 내가 다 아는 노래”라고 하면서 의심하는 멤버들을 향해 “내가 외국에 있다온 줄 아냐, 다 아는 노래”라고 했고, 유이는 “감동이다”며 기뻐했다.  

이때, 긴급속보로 ‘멋쟁이 토마토’ 노래가 흘러나왔다. 알고보니 동요했다.백종원은 동요에 맞춰 노래를 부르며 “삼남매 덕분에 노래 알아, 애 키우는 사람은 다 외우는 것”이라 했고, 모두 “재롱잔치같다”며 앙코르가 폭주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백종원의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