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한예슬, 누가 루머 반박을 'OX 게임'처럼 할까 [Oh!쎈 초점]
등록 : 2021.06.10

[OSEN=최나영 기자] 배우 한예슬이 '루머에 대응하는 연예인'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그간 연예인들은 루머에 해명하고자 할 때 보통 소속사 보도자료, 기자회견, 단독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전달하는 것이 보통이었다가 SNS가 활발해진 후 이를 통해 직접 대중과 소통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하지만 한예슬의 반박은 이와는 또 달랐다. 

한예슬은 과감히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맞섰다. 그간 '가세연'에서 저격한 연예인들이 다수 존재했지만 대부분 '조용히 넘기자'란 분위기가 강했던 것으로 보인다. 연예인이 강하게 대응을 원하는 경우도 있지만 소속사에서 이를 막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괜히 긁어부스럼 만들 필요가 없다는 것이었다. 또한 '가세연'의 발언에는 사실과 거짓이 교묘하게 섞여 있어 그 부분에 대한 구체적 해명이 어렵다는 것도 한 이유였다. 이는 연예인들의 법적 대응이 쉽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 

이런 상황에서 한예슬은 달랐다. 워낙 솔직 쾌활 명랑한 캐릭터인 것은 유명하나 그 천진난만함이 루머 해명에까지 그대로 이어지는 것은 쉽지 않은데, 한예슬은 이 분야에서 '마이웨이'를 개척했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다 얘기해드릴게요. Let me tell you EVERYTHING’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무려 2주 동안 고민하고 만들었다는 그는 조목조목 짚어 루머와 의혹에 해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속 시원하게 얘기할 수 있어서 묵은 체증이 날아가는 것 같다”고도 표현했다.

가장 인상적인 것은 각종 소문을 언급한 뒤 O 또는 X 팻말을 들어보이며 진위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구성한 부분이다. 누가 이 진지하고 심각한 해명 영상에, 감히(?) OX 게임을 생각할까. '한예슬 답다'란 말이 절로 나오는 이유다.

한예슬은 이 게임 형식 해명을 통해 남자친구가 비스트보이즈가 아님을 다시금 강조하며 "(남자친구에게) 피해를 보셨다는 분이 많이 있다고 하는데, 저도 알고 싶으니 제발 경찰에 신고해 주시고 고소해달라. 법정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LA 룸살롱 출신이다'에는 ‘X’ 팻말을 들며 “LA 룸살롱 한 번도 가본 적 없다. 학교 편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주변에서 수퍼모델 대회를 나가보라고 해서 나가게 됐고 거기서 1등을 했다. 저는 미국에서 학교를 마치고 싶었는데 SBS 한국 본선 대회에 참가해야 한다고 해서 제가 혼자 비행기 타고 (한국에 왔다)"라고 한국에 온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5억원 상당의) 보라색 람보르기니 우라칸은 남자친구에게 선물한 것이 아닌 자신의 차라고도 말했다.

사실을 인정한 부분도 있다. 재벌로 알려진 원진 부회장이 옛 남자친구이고 페라리 선물을 받았다는 것. 그러나 이 외에는 전부 '허위'임을 분명히했다. 특히 버닝썬 여배우 의혹 부분에서는 'X'표를 보여주며 “버닝썬 태어나서 딱 한 번 가봤다. 룸도 아니고 모두가 다 지켜보는 홀, DJ박스 바로 뒤에서 놀았다. 보는 사람이 얼마나 많으며 제가 거기에서 미쳤다고 마약을 하겠느냐"라고 해명했다.

이런 해명들 속에서 이른바 한예슬 어록이 등장했다. “능력있는 여자가 남자친구에 잘 하면 공사당하는 거냐", "클럽과 술집이 나쁜 거냐. 여기서 어떤 짓, 선택을 하냐가 잘못된 거다" 등이다. "자신이(본인이) 그렇게 생각한다고 모두가 그럴 거라는 건 맞지 않다"란 말도 남겼다.

/nyc@osen.co.kr

[사진] 한예슬 유튜브 영상 캡처, 인스타그램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