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내딸하자' 양지은 신곡 공개→스승의날 특집 '큰절'[★밤TView]
등록 : 2021.05.15
[스타뉴스 이시연 기자]
/사진= '내딸하자 '방송 화면
/사진= '내딸하자 '방송 화면

'내딸하자'에서 양지은의 신곡이 공개된 데 이어 스승의 날 특집 편이 방송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딸하자'에서 양지은이 '미스트롯2' 우승곡으로 '사는 맛'을 선물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양지은은 작곡가 조영수의 작업실에 찾아갔다. 조영수는 "원래 곡 쓰는 것보다 이번엔 조금 길어졌다. 그 이유가 임영웅 '이제 나만 믿어요' 만큼 잘 돼야 된다는 생각에 고민이 많아져서 시간이 조금 걸렸다. 다행히 곡은 잘 나왔다"라며 직접 피아노를 연주하며 노래를 들려줬다.

이어 "사람들이 살면서 '사는 맛 안 난다'는 말 많이 하지 않나. 그래서 '사는 맛'으로 제목을 지었다"며 양지은에게 선물할 곡을 직접 피아노 연주와 함께 불렀고 노래를 듣던 양지은은 첫 소절에서 놀라고 이어 눈물을 글썽였다.
/사진= '내딸하자' 방송 화면
/사진= '내딸하자' 방송 화면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스승의 날을 맞아 양지은과 은가은, 마리아가 가수 김용임의 집을 찾아가는 장면 또한 그려졌다.

이날 세 사람은 김용임에게 큰 절을 올렸다. 양지은은 "경연곡 가져갈 때마다 선생님 곡 가져갔거든요. '빙빙빙'을 통해서 제가 존재감을 알리게 됐어요"라며 김용임의 노래로 '미스트롯2' 우승까지 가게 됐다고 밝혔다.

세 사람의 방문에 김용임은 깜짝 놀라 집으로 제자들을 들였다. 양지은, 은가은, 마리아는 김용임에게 큰절로 인사했다. 김용임은 "내가 스승이 되고 이런 나이가 됐다는 게 조금은 서글프다"고 말했다.

이어 마리아는 핑크색을 좋아하는 김용임을 위해 핑크색 잠옷을 준비했고 양지은은 제주도산 버섯과 '미스트롯'의 핑크 하투 브로치를 선물했다. 은가은은 직접 요리한 쭈꾸미 볶음을 선물했고 김용임은 "아들만 있고 딸이 없어. 딸이 있었으면 했는데 오늘 딸들한테 이렇게 복을 받는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김용임은 자신의 드레스 룸도 공개했고 화려한 색감과 디자인의 드레스가 방 안 가득 채워져 있었다. 양지은과 은가은, 마리아는 약 1,000여 벌에 달하는 김용임의 옷 중 골라 입고 거실에서 아파트 콘서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