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유야호 보고있나?..양지은, 가장 한국적인 목소리 '사는맛' (종합)[퇴근길 신곡]
등록 : 2021.05.14

[OSEN=박소영 기자] 장윤정, 홍진영, 송가인을 잇는 트롯퀸이 탄생했다. ‘히트메이커’ 조영수 작곡가의 지원사격을 받은 양지은이 대국민 위로송을 들고 전격 데뷔했다. 

1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양지은의 데뷔 싱글 ‘사는 맛’이 공개됐다.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쟁쟁한 경쟁자들을 꺾고 당당히 1위 진을 차지한 양지은은 ‘사는 맛’을 발표하며 트롯퀸 계보를 이어갔다. 

‘사는 맛’은 국내 대표 ‘히트메이커’ 조영수 작곡가가 양지은을 위해 특별히 만든 맞춤 힐링곡이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국악을 배우며 국악인으로 활동했던 양지은의 한국적인 보컬에 딱 맞는 곡이다. 

‘사는 맛’에는 국악 향기가 물씬 풍긴다. 국악 리듬인 굿거리 장단을 바탕으로 클래식하고 감성적인 멜로디에 현악기와 관악기의 풀 오케스트라가 더해졌다. 양지은 특유의 한 서린 보이스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셈이다. 

“세월에 늙어지면 추억에 산다는데”, “내 생애 봄날 그때가 바로 오늘이야” 등의 가사가 듣는 이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안긴다.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의 현대인들에게 희망을 줄주는 가사다. 이 때문에 2021년 대표 ‘국민 위로송’이 탄생했다는 평이다. 

‘기적의 신데렐라’에서 ‘감동의 트롯퀸’이 된 양지은이다. 가장 한국적인 문화가 트렌드가 된 요즘. 그의 신곡 ‘사는 맛’이 그 열풍에 합류할 전망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