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맛남의 광장' 백종원, 성시경 양송이 볶음 혹평→폭풍 '먹방'[★밤TView]
등록 : 2021.05.14
[스타뉴스 여도경 기자]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맛남의 광장'에서 가수 성시경의 양송이 볶음을 혹평한 후 폭풍 '먹방'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는 양송이 농가를 살리기 위한 농벤저스(백종원, 김희철, 양세형, 유병재, 김동준)와 게스트 성시경의 활약이 담겼다.

이날 라이브 커머스에서 성시경은 양송이 볶음을 선보였다. 성시경이 "팬 프라이 양송이다"고 하자 백종원은 "영어 쓰지 마라. 그냥 굽는다고 하면 된다"며 성시경을 경계했다.

성시경은 마늘기름을 낸 후 양송을 넣고 볶다가 버터와 간장으로 마무리하며 양송이 볶음을 완성했다. 백종원은 "버터 넣는다고 한다. 별명이 버터인 건 아냐"라며 계속해서 성시경을 견제했다.

백종원은 양송이 볶음을 식탁에 내가기 전 먼저 시식에 나섰다. 백종원은 "그냥 그렇다. 따라하지 마라"라고 하면서도 식탁에 따라가 양송이 시식을 이어갔다. 백종원은 양송이 볶음에 빠져 카메라를 등지고 있었고, 김희철은 "카메라를 등지면 어떡하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성시경은 음식에 대한 철학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희철은 꽈리고추 닭볶음탕을 기다리며 성시경에게 "꽈리고추 좋아하냐"라고 물었다.

성시경은 "좋아한다. 안 좋아하는 건 맛없는 거. 먹어서 살찔 거 같은데 맛없는 거 있지 않냐. 이미 살은 쪘다. 그런데 즐거움은 뺏겼다. 그러면 분노가 치민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그런데 바보 같이 식탐은 있어서 맛없다고 안 먹진 않는다"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샀다.

백종원은 초간단 탕수육 소스 레시피를 공개했다. 성시경은 "탕수육 소스는 은근 만들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식초 1, 간장 1, 설탕 2 비율의 간단한 탕수육 소스 레시피를 알려줬다. 백종원은 "설탕을 덜 넣어서 탕수육 소스 맛이 안 나는 거다"고 비법을 전하기도 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