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단독] '54살' 신현준, 오늘(13일) 셋째 득녀 ''딸 맞이하는 설렘 있네요'' (인터뷰 종합)
등록 : 2021.05.13

신현준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처음 보는 딸에게 잘 보기이 위해 아빠가 거울을 몇 번이나 봤는지 몰라요(웃음)”

배우 신현준의 삼남매의 아빠가 됐다. 첫째 아들 민준 군, 둘째 아들 예준 군에 이어 셋째 딸을 품에 안은 것. ‘딸바보’를 예약한 신현준은 아이들에게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고자 앞으로도 더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신현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스러운 딸이 태어났습니다. 아내와 딸 모두 건강합니다. 54세에 세 아이의 아빠가 되었습니다. 이루 말할 수 없이 감사드리고 감동입니다”라는 글을 적으며 셋째 아이를 품에 안았다고 밝혔다.

이어 “늦은 나이에도 저희에게 이렇게 찾아와준 아이들이 너무 고맙고 애틋합니다. 아이들을 위해 더욱 성숙한 아버지, 좋은 아빠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도록 늘 노력하겠습니다”는 소감을 SNS를 통해 전하며 기쁨을 나눴다.

신현준의 소속사 HJ필름 측은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신현준 씨 부부에게 새 가족이 생겼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신현준 씨의 아내가 오늘 서울의 한 병원에서 건강한 여아를 출산했습니다. 현재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하며, 주변 분들의 응원과 격려로 빠르게 회복 중입니다”고 전했다.

신현준은 셋째 딸을 품에 안은 소감을 OSEN을 통해 전했다. 그는 OSEN에 “셋째를 품에 안았다. 신기하고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라며 “아내가 너무 대단하고 고맙다. 출산 직후에 아이의 건강 상태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고, 아이의 눈, 코, 입이 누구 닮았는지 이야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3년, 12살 연하의 첼리스트와 결혼한 신현준. 그는 결혼 8년 만에 세 아이를 품에 안았다. 첫째 민준 군은 2016년에, 둘째 민준 군은 2018년에 태어났다. 민준 군과 예준 군도 이제 오빠가 됐다. 신현준은 “누구도 가르쳐 주지 않았는데 민준이는 벌써 의젓한 큰오빠 같이 여동생을 지켜준다고 한다”며 “둘째 예준이는 아직 어려서 ‘새로운 아가가 오는구나’라고 생각하는 정도다”라고 웃었다.

신현준이 직접 SNS에 썼던 것처럼 54세에 품에 안은 딸이다. 딸바보 예약이 눈에 보이는 상황. 신현준은 “저도 아직 이런 감정이 생소한데, 딸을 맞이하는 아빠의 설렘이 있다. 처음으로 만나는 딸에게 잘 보이기 위해 아빠가 거울을 몇 번이나 봤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제 세 아이의 아빠가 된 신현준. 그는 아이들에게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기 위해 더 노력하고 열심히 할 것을 다짐했다. 신현준은 “아빠, 엄마가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서로 사랑하고 의지할 수 있는 가족이다. 작은 것에도 행복해 하고 감사할 줄 아는 아이들로 성장하길 바란다. 서로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삼남매가 되길 바라며, 나 또한 아이들에게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기 위해 배우로, 방송인으로, 교수로, 제작자로 모든 것에 감사하며 더더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현준은 현재 MBN ‘대한민국 1% 건강청문회’, 채널A ‘씨푸드 딜리버리 바다마켓’, NQQ와 SBS FiL에서 방송되는 ‘빵카로드’ 등에 출연 중이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