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제훈 '''모범택시'→'무브 투 헤븐', 사회 문제 이야기 전달 영광+감사''
등록 : 2021.05.12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이제훈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제훈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제훈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와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 '모범택시'를 통해 이야기를 전달하는 것이 영광이고 감사한 일이라고 밝혔다.

12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이하 무브 투 헤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제훈, 탕준상, 홍승희, 김성호 감독이 참석했다.

'무브 투 헤븐'은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유품정리사 그루(탕준상 분)와 그의 후견인 상구(이제훈 분)가 세상을 떠난 이들의 마지막 이사를 도우며 그들이 미처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남은 이들에게 대신 전달하는 과정을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이제훈은 극중 한상구 역을 맡았다. 상구는 그루의 삼촌이자 후견인이다. 그는 갑자기 생긴 조카 그루와 함께 무브 투 헤븐을 이끌어가게 된다. 그루와 함께하며 인간에 대한 냉소적인 태도와 유품 정리에 대한 편견 등 세상을 보는 시각을 바꿔나가는 인물이다.

이날 이제훈은 "'모범택시'는 범죄 피해자를 대신해서 복수를 해주는 직접적인 이야기다. '무브 투 헤븐'은 유품정리사라는 직업을 통해 고인의 사연과 이야기를 듣고, 그 이야기를 대신 전달받을 사람에게 직접 가서 전달해주는 이야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에피소드들이 현재 사회에서 문제되고 있는 고독사, 해외 입양, 데이트 폭력 등을 다루고 있다. 이런 부분이 제가 맡은 상구는 보는 시각들이 부정적이고,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한탄을 대신해서 보여드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제훈은 "사연들을 들으면서 '내가 잘못 생각하고 있었구나', '사는 세상은 따뜻하고 사랑으로 가득차고 그래야할텐데' 라는 방향으로 가야해서 이를 몸소 깨닫고 변화하는 인물이다. 그런 차이점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다"고 했다.

또한 "에피소드들의 이야기를 선택하게 되는 것도 의도치는 않았지만, 배우로서 사람을 연기하고 그 사람을 관찰하고 보게 되는데 그럴 때마다 가족과 사회 세상에 대해 관심을 갖고 파고들게 되는 것 같다. 작품들을 선택할 수 있는 시각이 변하게 된 것 같다. 저의 눈을 통해서 시청자분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전달 해줄 수 있는 것도 영광이고, 감사한 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무브 투 헤븐'은 오는 14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