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화요청백전' 영탁 VS 장민호, 최종 우승팀 가를 '돼지 씨름' 전쟁
등록 : 2021.05.10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사진제공=TV조선 '화요청백전'
/사진제공=TV조선 '화요청백전'
가수 영탁과 장민호가 최종 우승팀 결정을 앞두고 돼지 씨름 대결을 진행한다.


10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화요청백전' 측은 오는 11일 방송에서 영탁과 장민호가 '돼지 씨름'으로 또 한 번 맞붙으면서 각 팀의 운명을 가를 '형제의 난'의 마지막을 불태운다.

특히 선수단이 큰 인형 옷을 입고 단체 '돼지 씨름'에 돌입한 가운데, 맏형 장민호가 숨겨왔던 괴력을 꺼내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민호는 앉아서 중심 잡기도 힘든 상황에서 김수찬을 시원하게 장외로 밀어내는 것은 물론, 상대팀 최강자들을 줄줄이 무너뜨리며 현장을 뒤흔들었다.

심지어 장민호는 '미스트롯' 멤버들을 가차 없이 굴려버리는 것은 물론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뛰어다니며, 예상과는 달리 백팀의 주전 공격수로 활약을 펼쳤다. 어린 동생들보다 더 건강한 하체 힘을 발산하며 주위를 경악케한 장민호가 백팀을 결국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아니면 장민호를 대적할 청팀의 다크호스가 또 한 명 탄생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지난주 2회 '천하장사 노래방'에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며 분당 최고 시청률의 주인공이 된 이만기, 김재엽의 승부가 가려진다. 나이를 잊은 노장 파워로 줄이 거의 끊어질 듯 초유의 격돌을 벌였던 두 사람이 마침내 힘 대결의 승자를 결정지으면서 현장을 압도한 것. "컨디션은 일시적이지만, 클라스는 영원하다"는 말을 증명해낸 전설적인 스포츠 선수들의 대결이 과연 어떻게 끝을 맺을지, 그 충격적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형제의 난'부터 '노장 파워 대결'까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결과가 속출했다"며 "마지막까지 얼굴과 몸을 내던진 선수단의 활약을 본 방송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