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WSJ ''빌 게이츠 이혼은 아동성범죄자 엡스타인과 친분 때문''
등록 : 2021.05.10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빌 게이츠, 멜린다 게이츠 /AFPBBNews=뉴스1
빌 게이츠, 멜린다 게이츠 /AFPBBNews=뉴스1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의 이혼이 빌 게이츠와 미성년자 성범죄가 발각되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제프리 엡스타인과 관계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9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 저널(WSJ)에 따르면 멜린다 게이츠는 빌 게이츠와의 결혼 생활을 끝내기 위해 2019년부터 이혼 변호사와 만남을 가졌다. 앞서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오랜 시간 생각과 노력을 해온 끝에 결혼 생활을 끝내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빌 앤드 멜린다 재단에서 함께 일할 것이지만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더 이상 믿지 않는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구체적인 결별 사유가 공개되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해 월스트리트 저널은 입수한 문서, 여러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두 사람은 2019년 이후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부부 사이가 깨졌다고 전했다.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전 직원은 멜린다가 2013년부터 제프리 엡스타인을 교제를 시작한 빌 게이츠를 걱정했다고 말했다. 여성 인권 문제에 앞장섰던 멜린다이기에 제프리 엡스타인에 대해 불쾌함을 드러내기도 했다는 것. 그러나 빌 게이츠는 엡스타인과의 관계를 유지했다는 것.

그러던 중 2019년 10월 뉴욕타임스가 빌 게이츠가 엡스타인과 여러 차례 만났으며, 엡스타인의 맨해튼 타운하우스에 밤늦게까지 머무른 적이 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멜린다 게이츠는 뉴욕타임스 보도 이후 이혼 준비를 위해 여러 차례 변호사와 통화했다. 이어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는 지난해 초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회의에 불참했다. 이 무렵 두 사람은 막대한 재산 분할 문제를 논의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빌 게이츠는 엡스타인과의 관계에 대해 후회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제프리 엡스타인은 미국 내 억만장자들의 자산을 관리하며 탈세 등으로 재산을 모은 의혹을 받았다. 또한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의 차남 앤드류 왕자를 비롯해 빌 클린턴 미국 전 대통령 등 지도층과 문란한 사교 파티를 즐긴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편 멜린다 게이츠의 변호인단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첫 부인 이바나 트럼프의 이혼 과정을 대리한 변호사 로버트 스테판 코헨이 합류했다. 빌 게이츠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의 변호인으로 잘 알려진 로널드 올슨 변호사를 포함한 호화 변호인단을 꾸렸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