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안젤리나 졸리 ''韓첫 개봉, 굉장히 기쁘다''[Oh!쎈 현장]
등록 : 2021.05.04

영화 스틸사진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한국의 영화 팬들에게 “이 영화가 한국에서 최초 개봉하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인사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4일 오후 서울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영화 팬들이 우리 영화를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감독 테일러 쉐리던, 수입배급 워너브러더스코리아)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범죄 스릴러이다.

졸리는 실제의 소방관처럼 도끼를 휘둘러 나무를 자르고, 불을 지피는 법을 배웠다고 한다. 영화 속 액션 연기를 직접 소화한 것.

5월 5일 전 세계 최초 국내 개봉. 

/ purplish@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