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낙원의 밤' 엄태구x전여빈x차승원, 제작기 털어놓다
등록 : 2021.04.15

[OSEN=김보라 기자] 영화 '낙원의 밤' 측이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 15일 넷플릭스 측은 제작기 영상을 공개하며 영화의 뛰어난 완성도를 만들어낸 배우와 제작진의 노력을 조명했다.

먼저 전여빈은 제목에 대해 박훈정 감독과 나눴던 대화를 떠올리며 “모든 것이 아름다운 낙원에 찾아온 밤, 아무것도 볼 수 없고, 즐길 수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경 위에 수놓아진 인물들의 비극을 섬세하고 강렬하게 그려낸 배우들. 차승원은 “엄태구가 몰입하고 심취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캐릭터를 심층적으로 분석하는 배우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엄태구는 “전여빈이 연기한 재연 캐릭터 덕분에 새롭고 신선한 누아르가 탄생했다"고 칭찬하며 “차승원의 아우라와 에너지가 대단했다”고 처연한 드라마를 감성으로 가득 채운 서로의 연기에 박수를 보냈다.

또한 영화의 분위기를 만들어낸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광에 대해서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이며 메타포"라고 감탄했다.

엄태구는 독보적인 감성을 펼쳐낸 박훈정 감독에 대해 “배우가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열어두고 존중해줬다”며 감사를 전했다.

'낙원의 밤'을 더욱 빛내준 것은 이기영, 박호산, 이문식의 호연이다. 세 배우는 이야기를 풍성하게 하며 극이 가진 비장함과 쓸쓸함을 극대화했다. 전여빈은 “선배님들이 마치 신인 배우들처럼 패기와 열정을 뿜어냈다”라는 말로 걸출한 연기력으로 이야기에 다채로운 결을 더한 선배들에게 존경을 표했다.

명배우들의 열연과 박훈정 감독의 묵직하고 섬세한 연출, 새로운 결의 누아르를 완성시켜준 제주도의 풍광이 빚어낸 '낙원의 밤'의 끓어오르는 이야기가 전 세계를 매혹시키고 있다. 넷플릭스에서 절찬 스트리밍 중.

/ purplish@osen.co.kr

[사진] 넷플릭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