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로스쿨' 김범, 수석 입학생 변신..의문의 '살인사건 연관'
등록 : 2021.04.15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JTBC
/사진=JTBC

김범이 '로스쿨' 첫 방송부터 엘리트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지난 14일에 첫 방송된 JTBC 새 수목드라마 '로스쿨'(연출 김석윤, 극본 서인, 제작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1회에서 김범은 한국대학교 로스쿨의 1학년 원탑 '한준휘' 역으로 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준휘는 모의재판 쉬는 시간 중 법대 밑에 누워있다 재판에 대해 티격태격하는 로스쿨 동기들 사이에서 등장했다. 그는 묵비권은 증인이 아니라 피고인이 하는 거라며 민복기(이강지 분)의 말을 바로잡고, 동시에 강솔A(류혜영 분)의 실수도 예리하게 고쳐줬다. 또한 그는 이어지는 솔A의 질문에도 능숙하게 대답하며 눈에 띄는 지성미를 뽐냈다.

뿐만 아니라 준휘는 과거 양종훈(김명민 분) 교수의 형법 강의에서도 수석 입학생 다운 뛰어난 면모를 자랑했다. 그는 종훈의 갑작스러운 질문에 대답하지 못하는 솔A를 대신해 성폭력 처벌법에 대해 논리정연하게 답한 것. 답변을 마친 준휘에게 종훈이 "사시 2차군"이라고 말하자 "네. 한준휘입니다"라고 맞받아치며 자신감 있는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그는 더는 다른 학생의 대답할 기회를 뺏지 말아야 할 거라는 종훈의 말에 당혹스러움을 드러냈다.

극 후반 준휘는 모의재판 수업 도중 서병주(안내상 분) 교수 살인 사건을 조사하러 온 형사들을 마주했다. 사건 현장의 족적을 보여주며 학생들을 용의선상에 올려놓는 형사들을 향해 종훈이 협박 하러 왔냐고 하자 준휘는 "협박으로 상대방에게 공포심을 유발하거나 의사결정권이 침해당할 경우 그 죄가 성립됩니다"라며 그의 말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유력한 용의자로 종훈이 체포되자 준휘는 의심스러운 눈빛으로 엔딩을 장식해 앞으로의 스토리에 대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김범은 첫 방송부터 '로스쿨'의 한준휘로 완벽 변신하며 시청자들을 깊이 빠져들게 만들었다. 그는 정확한 딕션으로 사건을 분석해 극의 몰입감을 높인 것은 물론, 당찬 눈빛과 표정으로 캐릭터가 지닌 지적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더불어 그의 사연 가득한 얼굴은 극중 살인사건에 준휘가 어떻게 얽히게 될지 궁금증을 높이기도. 이처럼 김범이 한준휘로서 펼칠 다양한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