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박보검·공유 '서복', 복제인간은 인간을 구원할 수 있나[Oh!쎈 리뷰]
등록 : 2021.04.15

영화 포스터

[OSEN=김보라 기자] 국내 서인연구소와 인류 최초 복제인간을 만든 미국 출신 앤더슨 박사가 어느 날 의문의 집단에 의해 살해된다. 국가 기밀이 유출됐다고 판단한 연구소는 정보국에 존재 자체가 알려지지 않은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을 극비리에 옮겨달라고 요청한다.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습니다*) 

시한부 판정을 받고 외부와 단절된 채 살아가던 전직 요원 기헌(공유 분)은 정보국 안 부장(조우진 분)에게 “일을 처리해달라”는 협박을, 서인연구소로부터 “서복을 이용해 살려주겠다”는 거절할 수 없는 제안을 받는다.

‘서복’(감독 이용주, 제공배급 CJ ENM 티빙, 제작 STUDIO101 CJ ENM TPS COMPANY)은 인류 최초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그와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삶에 미련이 남아 오래 살고 싶었던 기헌은 결국 실험체 서복을 그들이 원하는 장소 벙커로 데려다 주기로 결심한다. 대의라기보다 자신이 더 살고 싶은 욕망 때문에. 겉모습은 완벽하게 사람이지만 어색한 말투와 무표정을 지닌 서복을 신기하게 바라보던 기헌. 하지만 그와 대화를 나누면서 인간 못지않게, 어쩌면 그 이상으로 존재의 가치를 고민하는 복제인간의 모습을 만나게 된다.

자신의 통증을 고통스럽게 참고 견뎌야만 했던 기헌은 고통없이 영생하는 서복을 이용해 생명연장을 바랐지만, 그와 동행하면서 생각과 삶의 방향이 달라진다.

‘서복’은 죽음을 삶의 일부로 받아들이게 된 한 남자 기헌의 변화를 담았다. 장르적으로 액션 SF를 표방하지만, 죽음에 대한 사유는 삶을 사는 기술의 하나라고 말하는 철학 드라마가 기저에 깔려 있다. 

영화 포스터

나와는 관계없는 것이라고 멀리 두고 잊었던 죽음. 그것을 형식적으로 취급한 내재된 공허함과 두려움 속에 죽음에 어떤 의미를 부여해야 여생을 잘 살아갈 수 있는지 일깨운다. 삶 전체에 죽음의 형식과 의미를 부여해주는 것이다. 

‘서복’은 레트로 열풍을 불러온 로맨스 영화 ‘건축학개론’(2012) 이용주 감독의 복귀작이다. 그가 시나리오를 집필하던 시기 가족을 잃으면서 삶과 죽음에 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됐다고 한다.

영화 포스터

다만 삶에 대한 철학적인 질문을 액션 및 SF 장르에 녹여내서 그런지, 영화를 보고 나면 머릿속이 복잡해진다. 서복을 노린 인물들의 복잡한 관계, 복제인간이 인간에게 남긴 의미를 정리할 시간이 필요해서다.

통쾌한 액션에 집중해야할지, 감성 드라마에 집중해야할지 미리 취사 선택을 하고 보면 난해한 복잡함은 다소 줄어들 수 있다. 

복제인간을 소재로 SF 장르영화에서 자주 쓰이는 판타지, 액션을 활용해 인간의 유한성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러닝타임 114분. 

/ purplish@osen.co.kr

[사진]  CN ENM, 티빙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