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사랑의 콜센타' 돌잔치 성황리 종료, 댄싱머신 변신 TOP6 ''2주년에 만나요'' [종합]
등록 : 2021.04.09

[OSEN=최정은 기자] ‘사랑의 콜센타’에서 TOP6(임영웅, 장민호, 이찬원, 김희재, 영탁, 정동원)이 1주년을 맞아 시청자들을 위해 돌잔치 무대를 선보였다. 

오늘 8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본격적인 무대에 앞서 TOP6의 돌잔치 사진이 공개됐다.

가장 먼저 공개된 사진은 임영웅. 붐은 "사진이랑 똑같네. 이 아이가 나중에 커서 히어로가 됩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서 공개된 돌사진과 영상은 이찬원. 붐은 "이건 안봐도 누군지 알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찬원은 무대에서 '부초같은 인생'을 선보였다. 

막내 정동원의 돌사진은 우람한 떡두꺼비 같은 모습이였다. 이를 본 이찬원은 "장군이다 장군"이라고 했고, 붐은 "정말 건강하다"라고 말하며 놀라워 했다. 장민호의 돌사진은 현재 얼굴에 합성한 사진이 공개됐다. 이찬원은 "눈가에 주름이 자글자글해"라고 했고, 임영웅은 "태어날 때부터 완성형 미모"라며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두 MC TOP6는 를 포함해 돌맞이 대전을 열었다. 김성주는 "우리는 묵은지 느낌이고, 저쪽은 겉절이 느낌이다"라며 "김치는 묵은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묵은지 팀에는 장민호, 영탁, 이찬원이 겉절이 팀은 임영웅, 정동원, 김희재가 포함되어 있다.

무대에 앞서 붐은 "무대에는 가수만 올라 갈 수 있는 거 아니냐"며 "앨범을 낸 정식 가수다"라며 본인을 소개했다. 이어 겉절이팀은 '야간 열차'를 불렀다. 이찬원은 "왜 입만 벙긋벙긋 하냐. 턱은 엄청 떠는데 목젖은 그대로 있다"며 붐을 놀렸다.

이에 김희재는 "우리는 센터장(김성주)님이 직접 노래 하십니다"라고 말했고, 김성주가 의외의 가창력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묵은지팀은 'Bravo My Life'를 불렀다. 김성주는 "묵은지 팀이 잘했다 생각하면 동그라미, 겉절이 팀이 잘했다고 생각하면 물구나무를 서달라"고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몸풀기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양팀의 무대가 진행되었다. 이날 묵은지팀 이찬원은 '날 떠나지마'로, 겉절이팀 정동원은 'HERO'라는 곡으로 깜찍한 댄스와 함께 탄탄한 노래 실력을 선보였다. 이찬원의 관절 댄스 실력에 "자세히 보아야 섹시하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정동원의 무대에 임영웅은 "너무 잘했다"며 꼭 안아주었다.

이어 묵은지팀 장민호는 바비킴의 발라드인 'MAMA'를 불렀고, 붐은 "영화 주인공 같았다. 감동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장민호의 무대 뒤에 김희재는 장윤정의 댄스곡 '너였어'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나고 중간 점수는 묵은지 팀이 437점, 겉절이 팀이 430점을 받아 묵은지가 앞서갔다.

7점 앞서고 있는 묵은지팀 영탁은 조덕배의 '꿈에'를 선보였고, 임영웅은 '여백'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임영웅의 무대에 감동한 정동원은 무대가 끝나자, 달려가 임영웅을 꼭 안았다.

마지막 대결은 묵은지팀의 대표 영탁과, 겉절이팀의 대표 정동원의 1대1 데스매치가 이뤄졌다. 정동원은 '머나먼 고향'을, 영탁은 '나팔바지'를 선보였다. 결과는 14점 차이로 겉절이 팀의 최종 승리. 임영웅, 김희재, 정동원은 우승 상품인 돌반지를 받았다.

엔딩무대 '이브의 경고'를 부르기 전 이찬원은 "2주년 때는 꼭 사랑의 콜센타 콘서트를 하고 싶다"며 "그때까지 기다려달라"며 고개 숙여 인사했다.

/ cje@osen.co.kr

[사진]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사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