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희귀사진 납시오'' 장광x이덕화, 탈모前 풍성한 모발~시절 공개('대한외국인')
등록 : 2021.04.08

[OSEN=김수형 기자] ‘대한 외국인’에서 장광이 배우 이덕화와 머리카락이 풍성했던 (?) 희귀사진을 깜짝 공개했다.

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대한 외국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본격적으로 퀴즈를 풀어봤다. 장학금 출신 미자에 대해 김용만은 “코미디, 연기까지 팔방미인”이라 소개하면서 퀴즈도 잘 하는지 질문,  미자는 “모니터를 많이했다”고 하자, 김용만은 “실제로 모의고사 언어영역 1프로더라”며 화려한 이력을 전했다. 

그래서일까, 미자는 순식간에 5단계까지 진출했다.  미자는 스스로도 “순간 퀴즈의 신이 들어왔나 싶다, 집에서 모니터할 때 하나도 못 맞혔는데 이게 무슨 일이지”라며 어안이 벙벙한 표정을 지었다. 

미자는 순식간에 8단계까지 올랐다. 3층에 올라선 미자는 “시야가 깨끗하다”며 기뻐했다. 하지만 이내 8단계에서 떨어지고 말았다. 

장광은 “퀴즈는 냉정하게 하겠다”고 퀴즈에 도전, 퀴즈에 앞서 장광은 인터뷰에서 “원래는 성우 출신, 슈렉 더빙 , 라이온킹, 레옹, 배트맨 조커 등 목소리를 연기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장광은 “이동준의 후시녹음도 맡아, 주인공 역할인 이동중 과 입을 똑같이 맞춰야했다”면서 다양한 소리 내는 방법에 대해선 “캐릭터를 보면 나름 느낌이 온다, 캐릭터 맞게 목소리를 변경한다”고 팁을 전했다.  

또한 장광은 과거 장발이었다고 깜짝 고백, 흔히 볼 수 없는 옛날 사진을 공개했다. 게다가 가운데는 배우 이덕화라고. 모두 “두 분 다 저때는 풍성하셨다”며 놀라자, 장광은 “여자들이 몇명 따라다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딸 미자는 “두 시간 동안 사진 같이 찾아, 머리카락 풍성한 사진이 정말 없더라”면서  “앨범 15개 뒤졌다, 정말 귀한 사진”이라며 비화를 전해 폭소를 안겼다.  

장광하면 ‘영화’ 도가니를 빼놓을 수 없었다.  소름끼친 악역을 열연한 후 주변 반응을 묻자, 장광은 “편집본보다 더 센 장면이 많아, 편집 많이 됐다고 생각했는데 시사회 후 아내 분위기가 이상해, 3일 간 대화를 안 하더라”고 해 깜짝 놀라게 했다. 

장광은 “내면에 다른 모습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더라”며 평생 처음 보는 남편 모습에 아내가 당황했다고 했고,  미자 역시 “시사회 후 화장실 갔는데 저 사람 잡히면 죽여버린다고 해, 배우도 아니고 실존인물 같다고 해, 얼굴 알려지기 전이었다”면서 “실제 쌍둥이 논란이 있었다 , 손 씻다가 고개 숙이고 아버지에게 빨리 도망가자고 말했다”며 비화를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대한 외국인’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