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홍상수, 베를린 각본상 소감으로 달팽이 영상 ''김민희와 산책 하다가''[종합]
등록 : 2021.03.06

[OSEN=김보라 기자] 홍상수 감독의 신작 ‘인트로덕션’이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가운데 각본상을 차지하는 낭보를 전했다.

앞서 지난해 열린 70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홍 감독은 영화 ‘도망친 여자’로 은곰상: 감독상을 수상했던 바. 2년 연속으로 은곰상을 차지하는 영예를 누리게 됐다.

5일(현지 시간) 폐막한 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한 ‘인트로덕션’이 은곰상: 각본상을 받으며 위상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필름마켓 및 시상식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홍상수 감독은 수상 소식을 접한 후 "한국에서 수상 소식을 듣고 놀랐고 행복했다. 심사위원들이 제 영화를 좋게 평가해 주셔서 감사하다. 평가를 읽어봤는데 감사하고, 베를린 국제 영화제 측에도 고맙다"라고 영화제 측에 서신을 전했다.

이어 홍상수 감독은 "오래전에 배우 김민희와 산책을 하다가 이 작은 달팽이를 발견했던 적이 있다. 힘든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에게 달팽이가 작은 선물이 되길 바란다. 건강 관리 잘하시길 기원한다"고 달팽이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보냈다.

‘인트로덕션’(감독 홍상수, 제작 영화제작전원사, 배급 영화제작전원사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