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옥문아' 장항준 '''킹덤' 내 아이디어..김은희 카드 쓸 자격有'' [★밤TV]
등록 : 2021.03.03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사진='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장항준 감독이 아내 김은희 작가의 히트작 '킹덤'이 자신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됐다고 밝혔다.

장항준은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항준은 모든 지출은 김은희의 카드로 쓴다며 "새벽 2~3시가 되면, 나는 밖에서 술을 먹을 시간이고 김은희 씨는 사무실에서 회의를 한다. 새벽에 회의를 하고 있으면 김은희 휴대폰으로 문자 알림이 울린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용만이 "(김은희) 카드를 막 써도 될 자격이 있다고 들었다"고 묻자, 장항준은 드라마 '유령'을 제외한 대부분의 김은희 작품에 자신의 아이디어가 들어갔다고 밝혔다.

장항준은 "김은희 씨가 요즘에는 아이디어도 좋고 샘솟는데, 원래는 아이디어가 좋은 사람은 아니었다. 필력이 좋은 작가다.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힘이 좋은 작가다"며 "반면 나는 아이디어는 반짝반짝 하는데, 필력이 없는 작가다"고 말했다.

장항준은 '킹덤' 또한 자신이 아이디어를 낸 것이라며 "조선시대에 좀비나 뱀파이어가 나오고, 정치 권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고, 시신이 성안으로 들어오고 세자와 세자를 반대하는 파들이 권력 싸움을 벌이는 이야기를 해줬다. 김은희 씨가 재밌겠다고 하더라. 내가 던지면 김은희 씨가 붙이는 재미가 있었다"고 전했다.

장항준은 '킹덤'을 처음 방송국에 언급했을 당시 부정적인 반응이었다며 "그 당시엔 좀비가 미국에서도 마이너했다. 좀비 자체가 월드와이드가 될 거라곤 생각을 못하던 시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은희 씨는 ('킹덤'은) 나중에 세상이 달라지거나 대단한 작가가 되면 꺼내야겠다고 생각하고 10년을 묵혀뒀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성열 기자 bogo109@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