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6년째 연애 현아♥던, ''우리는 상견례 필패상..잘 만난 거 같다'' (미우새)[종합]
등록 : 2021.02.28

[OSEN=전미용 기자] 현아와 던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현아와 던이 게스트로 등장해 웃음을 안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현아와 던은 미리 스튜디오에 들어와 준비를 했고 현은 던에게 "잘할 수 있지?"라고 걱정했다. 이에 던은 "잘해야지"라고 대답했다. 이어 모벤져스들이 들어왔고 현아와 던은 자신을 알아보는 모벤져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현아는 "엄마가 여기 나간다니까 너무 좋아하셨다. 근데 둘이 머리 색이 왜 이러냐고 하셨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신동엽은 "6년째 예쁘게 만나고 있는데.. 중간에 헤어진 적도 있지 않냐"며 궁금해했고
현아는 "그런 적은 없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신곡이 나왔는데 대표 싸이 씨랑 같이 가사를 썼다고 하던데?"라며 질문했다. 이에 던은 "작업을 하자고 해서 한 게 아니라 이야기 나누면서 그 자리에서 바로 썼다.

지분은 싸이 대표님이 가장 많다"고 대답했다. 이어 "노래 가사에 새벽이 너무 좋아 던던던이 있던데"라고 말했고 현아는 "나를 대표하는 게 뭐가 있지 생각하다가 새벽이 던이라.. 그런 가사를 썼다"며 직접 노래를 불렀다.

이후 서장훈은 던에게 "현아 씨가 본명을 부를 때 등골이 오싹하다고?"라고 궁금해했다. 그러자 던은 "제 본명이 김효종이다. 제가 잘못한 게 있을 때  본명을 부른다. 나지막하게 부를 때 무섭다"며 조심스럽게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현아는 "보통은 자기야라고 애교 있게 부르는 데..뭐 하나 딱 걸렸다 하면 이름이 나오더라. 그걸 알더라"라고 대답했고  던은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이어 서장훈은 던에게 "현아가 해 준 음식 중 가장 맛있는 음식이 뭐였냐?"고 물었다. 이에 던은 "덜 익은 파스타가 생각이 난다"고 대답했다. 


그 순간 분위기가 싸해지자 "아니 맛있는 거는 정말 많이 먹었다. 그리고 제가 덜 익은 걸 좋아해서"라고 태세전환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제가 먹을 거에 대한 식탐이 거의 없다. 현아 덕분에 낫또, 아보카도, 이런 걸 먹어봤다.전에는 사과, 대추만 먹었다. 진짜 처음 먹어본 게 많다"며 해맑게 웃었다.

서장훈은 "그래 보인다. 이제 그만 해. 괜히 물어봤어. 미안해"라고 말해 폭소케했다. 이후 서장훈은 "상견례 프리패스상이라는 게 있는데 던은 반대로 상견례 필패상.? 무조건 실패할 거라는 별명이 있다는데. 어떤 거 같냐?며 현아에게 질문했다..

이에 현아도 "좀 그렇긴 하다"며 "우리 부모님도 마음의 문을 여는데 오래 걸렸다. 딱 봤을 때는 필패상이다. 근데 저도 필패상이라 우리는 잘 만난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던은 "좋은 점도 있다. 첫 인상이 별로니까. 앞으로 봤을 때 기대 이상인데?라고 보는 경우가 많다"고 대답했다. 신동엽은 "체력이 좀 약하냐"고 궁금해했고 던은 "그런 건 없다. 다만 어른들을 만나거나 신경 써야하는 자리에 눈을 부릅뜬다"고 설명했다. 

이에 현아는 "오늘처럼 눈을 부릅뜨고 있는 걸 처음 본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던은 "지금 안약을 넣고 싶다. 하도 눈을 부릅 떠서 눈이 시리다"라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이 안약을 가져다줬다. 안약을 넣은 던은 편하게 해도 된다는 모벤져스의 말에 "저 그러 눈 좀 풀어도 될까요?"라며 눈을 평소처럼 반쯤 풀린 채로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사랑의 유효기간이 어떻게 되냐"고 공식질문을 했다. 이에 현아는 "하루하루 가장 사랑하는 게 좋다. 하루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던은 "사랑은 포기할 때 유효기간이 끝나는 거 같다. 포기하지 않으면 사랑의 유효기간은 계속되는 거 같다"고 정의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