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더 먹고 가' 노사연 ''이무송, '예쁘다' 칭찬..아들 DNA 혁명 멋있다''
등록 : 2021.03.01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MBN '더 먹고 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더 먹고 가' 방송화면 캡처


'더 먹고 가' 가수 노사연이 남편 이무송과 아들 사이에서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다고 자랑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에서는 노사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호스트 강호동, 황제성, 임지호를 만났다.

노사연은 왜 예쁘냐는 칭찬이 좋냐는 질문에 "하도 남편한테 못 들어서"라며 "이번에 어떤 방송에서 유서 쓰기를 해봤다. 그 유서에 (이무송이) 전 세계어로 예쁘다는 말을 다 썼다. 'beautiful' 등 하도 들으니까 배가 터지려고 하더라"고 말했다.

강호동이 "밖에서 형(이무송)을 만나면 누나 사랑이 끔찍하다. 1시간 동안 얘기하면 50%는 누나 얘길 한다. 어떤 점이 예민하니 호동이가 보완해 달라고 한다"며 "형이 누나에게 직접적인 표현은 부족했던 거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노사연과 이무송의 아들에 대해 "아들이 잘생겼다. 밤에도 전구가 없어도 된다"고 칭찬했다. 노사연은 "DNA의 혁명이다. 아빠와 엄마 사이에서 나올 수 없는 얼굴이 나왔다"며 "지금 미국에서 대학 졸업하고 멋있게 잘 자랐다. 스윗하고 나랑 데이트 해준다. 내가 우리 남편 처음 만났을 때 기분으로 아들이 있다"며 웃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