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빈센조' 완벽한 송중기·발랄한 전여빈, 폭발하는 美친 케미[어저께TV]
등록 : 2021.02.28

'빈센조'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빈센조'의 송중기와 전여빈이 묘한 케미를 뿜어내며 드라마를 하드 캐리하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방영된 tvN '빈센조'에서 빈센조(송중기 분)가 홍차영(전여빈 분)의 아버지 홍유찬(유재명 분)과 함께 바벨 제약의 청부로 교통사고를 당했다.

빈센조와 차영은 바벨 제약을 둘러싼 사건으로 인해 앙숙이다. 특히나 차영은 자신의 사건의 반대편에 선 아버지 홍유찬으로 인해 불만이 잔뜩 쌓여있었다. 당연히 유찬의 편에 서 있는 빈센조 역시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변호사 빈센조는 자신의 목적을 위해 거침없이 돌진했다. 빈센조는 프라자의 철거를 막기 위해 바벨건설 팀장을 협박하는 강수를 뒀다. 

'빈센조' 방송화면

빈센조는 거대 기업인 바벨 그룹과 맞서려는 유찬을 적극적으로 말렸다. 하지만 유찬은 빈센조의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소신대로 행동했다. 

차영은 자신에게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 최명희(김여진 분)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다. 명희는 차영을 괴롭히기 위해서 개인기를 해보라고 명령했다. 차영은 명희가 사무실에서 운동하는 모습을 우스꽝스럽게 따라했다. 명희는 차영에게 화를 내며 협박까지 하며 결국 차영으로부터 바벨제약 수임 건을 뺏었다.

차영은 명희 뿐만 아니라 빈센조와 후배 변호사 장준우(옥택연 분)과도 사사건건 대립했다. 특히나 빈센조는 유찬을 함부로 대하는 차영에게 못마땅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빈센조와 차영은 서로 화를 내기도 했다. 

'빈센조' 방송화면

마피아 출신 악당으로 뜻하지 않게 계속해서 선행을 베풀며 허당스러운 매력을 보여주는 빈센조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아버지에게 막말도 서슴치 않는 철없는 차영의 모습은 이 드라마를 보는 재미다. 

송중기가 연기하는 빈센조와 전여빈이 연기하는 홍차영은 낯선 모습과 신선한 매력 사이를 오가며 점점 더 좋은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 유찬이 바벨 제약과 맞서는 것을 말리기만 했던 빈센조와 바벨 제약 편에 서있던 차영이 교통사고 이후로 어떤 변화를 맞이 하게 될 지 다음 방송이 궁금해진다./pps2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