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소연, 윤종훈과 격정 키스… 엄기준에 발각 될까? '긴장' [어저께TV]
등록 : 2021.02.27

[OSEN=김예솔 기자] 김소연이 윤종훈과 키스했다. 

26일에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는 천서진(김소연)과 하윤철(윤종훈)이 격정적인 키스를 하는 가운데 주단태(엄기준)에 발각되는 듯한 모습이 예고돼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날 천서진은 자신의 셰도우 싱어를 오윤희(유진)가 했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오윤희는 성대 복원 수술을 받고 목에 있던 흉터까지 지웠다. 천서진은 오윤희에게 실력적인 부분에서 뒤쳐졌던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고 더욱 압박받는 모습을 보였다. 

주석훈(김영대)은 하은별(최예빈)을 밖으로 데리고 나왔다. 주석훈은 "결혼식날 우리가 먼저 터트리면 된다"라고 말했다. 하은별과 주석훈이 천서진과 주단태의 결혼식을 막기 위해 가짜 연애를 하고 있었던 것. 하은별은 주석훈의 손을 잡으려 했지만 주석훈은 손을 빼 버렸다. 주석훈은 "우린 목적이 같아서 함께 하는 것 뿐이다. 너랑 절대 잘 될 리 없다"라고 못을 박았다.

주단태는 공연장에 오윤희가 왔다는 사실을 알고 천서진에게도 감시를 붙였다. 주단태는 오윤희와 천서진이 무언가 관계가 있다고 확신했다. 천서진은 오윤희가 자신의 비밀을 어디까지 알고 있는지 걱정하며 불안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윤희는 천서진의 싸인회장을 찾았다. 천서진은 오윤희를 보자 "뭐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오윤희는 "나도 네 싸인 한 장 받고 싶어서 그런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윤희는 천서진에게 서류 봉투를 내밀었다. 바로 립싱크가수와 맺은 '비밀 유지 계약서'였다. 오윤희는 "우리 계약 잊은 것 같다. 걱정하지 마라. 나는 기억할 거다"라고 말했다. 

오윤희는 천서진의 기자회견에서 "노래를 불러달라"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천서진은 난처해하며 "죄송하다. 아직 컨디션 회복이 안됐다"라고 말했다. 천서진은 비서에게 오윤희의 목을 조를 수 있는 건 모두 찾아내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어 천서진은 자신이 주최한 동문 모임에 오윤희가 왔다는 사실에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주변 사람들이 천서진의 실력을 칭찬할 수록 천서진은 더욱 분노했다. 천서진은 "윤희가 참 파라만장했다. 살인자에 탈주범까지. 이렇게 자유의 모습으로 돌아다니는 걸 보니 보기 좋다"라고 비꼬았다. 오윤희는 "이미 무죄판결도 났고 지금은 너무 행복하다. 나 재혼했다"라고 말했다. 

천서진은 오윤희가 자신의 모든 관심을 다 빼앗자 칼을 숨기고 "죽여버리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친구들끼리 자신과 오윤희의 과거 일을 이야기하는 모습을 엿보고 차마 앞으로 나가지 못했다. 

한편, 이날 오윤희는 천서진에게 은퇴하라고 압박했다. 하지만 오윤희가 민설아(조수민)를 죽인 사실을 알고 있는 배로나(김현수)가 한국에 도착해 청아예고에 재입학을 요구했고 천서진은 이를 빌미 삼아 오윤희 요구를 묵살하려고 했다. 

천서진은 주단태와 밀회를 하기 위해 만남을 청했다. 하지만 방 문을 연 건 다름 아닌 하윤철(윤종훈)이었다. 하윤철은 천서진에게 키스를 했고 그 사이 주단태에 복도를 걸어와 문을 여는 모습이 예고됐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