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도균, 임현주 못 잊었나..''겨울되니까 그때 감성 조금 남아 있어''('프렌즈')
등록 : 2021.02.25

[OSEN=선미경 기자] ‘프렌즈’ 김도균이 여전히 임현주를 향한 묘한 감정을 드러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프렌즈’에서는 ‘하트시그널2’에 출연했던 김도균의 근황과 일상이 공개됐다. 오랜만에 다시 카메라 앞에 선 김도균은 변함 없는 모습이었다.

김도균은 이날 ‘하트시그널2’에 대해서 언급했다. 겨울이 되면 여전히 당시의 기억이 떠오른다고. 김도균은 “그때 눈은 기억난다. 미쳤던 것 같다. 왜 그런 짓을 해서, 그때는 엄청 감성적으로 변하니까. 겨울되니까 다시 그때의 감성이 조금은 남아 있는 것 같다. 뭔가 그때의 기분이 조금 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특히 김도균은 ‘프렌즈’ 뽑기통을 보고 멈칫하며 당황하기도 했다. 정재호와 김장미, 오영주를 만날 수 있다는 마음에 직접 티백까지 만들며 정성을 쏟았던 그였지만, 프렌즈 목록에 있는 임현주를 보고 묘한 기분을 느낀 것.

김도균은 뽑기통을 받고 살피던 중 멈칫했다. 그는 “정말 많이 떨렸다. 진짜 표정 관리가 안 되더라. 이 뽑기에서 뭐가 나올지 모르니까. 규빈이가 나오길 바랐다. 1번이 규빈이, 2번이 재호”라고 말하며 한숨쉬었다. 

결국 김도균이 뽑은 사람은 ‘새 친구’로 정체가 공개되지 않은 채 마무리됐다. ‘하트시그널2’에서 임현주를 향한 진중한 마음을 드러냈던 그인 만큼 새로운 친구와 어떤 시간을 보낼지 관심을 모은다. /seon@osen.co.kr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