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환골탈태' 연어 덮밥집, 알고보니 요리천재? 백종원 ''혼을 담아라'' In 등촌동 '골목' [어저께TV]
등록 : 2021.02.25

[OSEN=김수형 기자] '골목식당'에서 다양한 솔루션 중에서도 환골탈태한 연어 덮밥집이 그려진 가운데, 급기야 예고편에선 요리천재라는 얘기까지 나와 궁금증을 안겼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등촌동 편이 그려졌다. 

이날 등촌동 골목 솔루션이 시작된 가운데, 백종원이 다시 연어 새우덮밥집을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만약 다른 일을 통해 더 많은 벌 수 있다면 어찌할지 묻자 사장은 주춤하더니, "네 하겠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말로만 하는 것 같다"고 하자, 사장은 "일주일동안 청소하고 준비하며, 못하고 안 했던 것들 많은 걸 알았고 개선하려 찾고 있다"고 했다.

백종원은 "눈이 불 타야해, 불 타지 않는다"면서 구석구석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임하라 했다.
백종원은 "내 자신이 깨끗하고 깔끔해야 해, 손님이 나를 보고 우리 가게와 음식을 판단하는 것"이라면서 
사장의 단정한 모습과 자신있는 말투도 모두 장사의 기본이라 강조했다. 

백종원은 청소와 함께 새롭게 메뉴 구상도 시작하라며 "이제 지금까지의 나는 없다"는 마음가짐으로 하라 했고 감사하단 사장아게 "잘 안 하면, 중간에 포기할 수 있다"며 열정을 보여달라 했다. 

그래서일까, 사장은 영하 10도임에도 불구하고 물청소에 돌입하며 깨끗하게 가게를 닦았다. 백종원도 "잘했네, 이렇게 해야지"라며 "몸이 좀 후련해도 속이 다 후련하지 않냐, 이게 정상인 것, 이래야 내 가게 되는 거다, 내가 피땀 흘려 구석구석 알아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메뉴에 대해 물었고, 사장은 "돼지고기 조림"이라며 일본식 차슈덮밥을 언급, 요리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백종원은 새 메뉴를 위해 주방 재정비부터 체크하기로 했고 서울 황학동에 위치한 중앙시장으로 향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궁금한 걸 물어봐라, 본인이 나한테 말을 계속 시켜야한다"고 했고, 사장은 기초적인 질문부터 계속 물었다. 백종원은 하나씩 친절히 설명했고, 사장은 수첩에 받아적었다.백종원은 "청소를 하면 무념무상이지만 내 가게에 대한 자신감을 주는 것, 내 가게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며 덧붙였다. 

이어 황학동 서울시장에 도착한 두 사람. 백종원은 "군대에 있을 때 자주와, 장사할 때 시간만 나면 이 시장을 많이 다녔다"면서  "발로 뛰어야해 진짜로"라며 틈나는 대로 쉬는 날 구경도 나아야 내 지식을 높여준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장 용어부터 구매 팁까지 자세히 전수했다. 

이후 주방설치부터 일주일 사이 몰라보게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환골탈태한 내부 모습이었다. 의지 만점인 사장을 응원하는 이유에 대해 백종원은 "요식업에 뛰어든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