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에버글로우 아샤, 성적 발언
등록 : 2021.02.23

[OSEN=이승훈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이유, 시현, 미아, 온다, 아샤, 이런) 멤버 아샤가 성적 발언과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23일 오전 에버글로우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 측은 "본인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에버글로우 아샤 측은 "글쓴이도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면서 "진위여부 확인 안 된 무분별한 추측성 보도 및 허위사실 유포를 멈춰달라. 지속될 시에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가해자 00년생 아이돌 멤버 ㅇㅅ'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속에서 학폭 가해자의 이름이 정확하게 명시되진 않았지만 글쓴이는 에버글로우 아샤임을 추측하게 만드는 증거 사진들을 공개했다. 

당시 글쓴이는 "연예인을 하기 위해 가면을 쓰고 생활을 하는 아이였고 학교에 있는 일진들 중 한 명이었다"면서 "'걔랑 어디까지 해봤냐', '나는 XX해봤는데 넌 아직이야?'라며 성적인 말들을 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고 무시하고 넘어갔으나 그 뒤로 제가 지나갈 때마다 '어디서 XX 냄새가 난다', 'XX에 넘어간 XX가 불쌍하다'라고 하며 말들의 수위가 점점 높아지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OSEN DB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