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장항준, 조충현♥김민정 '부부싸움 안하는 법' 전수→ ''무조건 김은희 편'' ('동상이몽2')
등록 : 2021.02.23

[OSEN=최정은 기자] 조충현♥김민정 부부가 장항준 감독을 집에 초대한 가운데, 김은희 작가에 대한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조충현♥김민정 부부가 운동화 컬렉션을 공개했다.

남편 조충현에게는 신지는 않고 보관만 해둔 새 운동화가 서른 일곱켤레나 있던 것. 조충현은 "나는 운동화를 사랑한다"며 "내가 올해 마흔 살인데, 일년에 한켤레 씩 산거면 많은 것도 아니다"라고 자기합리화를 했다. 이에 아내 김민정은 "이왕 산거 팔아서 좋은일에 보태자"고 이야기했고, 결국 부부는 지인들을 초대해 운동화를 팔기로 했다.

이날 집으로 초대를 받은 장항준은 "우리 부부(장항준과 김은희)는 물욕이 없다"며 "젊었을 때 가난 했을 때도 힘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단 한가지 힘들었던 건, 귀하게 자라서 여름에도 뜨거운 물로 씻어야 하는데 뜨거운 물이 안 나와서 힘들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던 중 장항준은 집을 돌아보며 "그런데 이 곳은 물욕과 허세와 허영이 가득한 집"이라며 독설을 내뱉어 조충현 김민정 부부를 당황하게 했다. 이어 "우리집은 미니멀리즘이다"라며 "모든 걸 갖추고 살면 재미없어"라고 말해 조충현 김민정 부부를 놀라게 했다.

김민정이 "감독님은 작가님이랑 싸운 적이 없겠다"라며 부러워하자, 장항준은 "나는 은희랑 언제 싸웠는지 기억이 안난다. 나는 은희가 좋아. '뭐 갖고 싶은거 없어?'라고 묻는다"며 "'뭐야 함정인가?'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말해 김민정을 폭소하게 했다. 

또 장항준은 "또 은희가 무슨 말을 할 때마다, 무조건 은희 편을 들어준다"며 사랑을 표현했다. 이어 "그대신 돈은 은희 니가 벌어"라고 말해 반전매력을 선보였다.

이어 장항준은 조충현의 운동화에 대해 "내 발 사이즈에 안 맞아서 못신는다", "벌써 한 번 신은 거잖아"라며 "2만 7천원에 달라"고 기적의 논리를 세웠다. 이에 조충현과 김민정은 지인찬스로 흔쾌히 넘겨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했다.

/cje@osen.co.kr

[사진]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