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빅톤 ''신곡 안무 숨 쉴 틈 없어..2절부턴 도망 가고파'' ('두데')[종합]
등록 : 2021.01.26

[OSEN=임혜영 기자] 그룹 빅톤이 첫 정규 앨범에 애정을 드러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미지의 초대석에는 빅톤이 첫 정규 앨범 ‘VOICE : The future is now’를 홍보하기 위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안영미는 빅톤 멤버들의 이름을 듣고 “보통 아이돌 이름은 예명을 쓰지 않냐. 신기하다”라고 질문을 했고, 빅톤은 이름이나 성이 겹치지 않아 멤버 모두가 본명을 쓰고 싶어 했다고 밝혔다. 

이어 뮤지는 “방송 전에 멤버들에게 누가 말수가 가장 적은지 물었더니 ‘저희는 대체적으로 말이 다 많다’고 하더라”라며 활약을 기대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한 청취자가 “승우가 말수가 적다”라고 제보하자 승우는 “제가 기복이 심하다. 멤버들이 말이 많을 땐 제가 없고 말이 없을 땐 제가 많다”라고 고백했다.

그룹 생활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막내 수빈은 “막내로 고충도 있지만 형들이 좋아서 행복하게 보내고 있다. 막내 고충으로는 일단 리더에 대해 말하겠다. 리더 형이 너무 착하다. 모진 말을 잘 못해 마음에 걸린다. 제가 팀에서 모진 사람이 되려고 마음먹고 있다”라며 고충이라기엔 행복한 고민을 토로했다.

또 어떤 멤버가 연습 생활을 가장 오래 했냐는 질문에 허찬은 본인이 가장 오래 했다고 대답, “지금 회사에 정착하기 전까지 11곳의 회사를 전전했다. 그러다 보니 방송국 가면 아는 친구들이 많아서 ‘인싸’로 알려졌다. 그저 친한 친구가 데뷔했을 뿐이지 인싸는 아니다”라며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해명하기도 했다.

이번 앨범에 가장 변화를 준 멤버로 모두가 임세준을 꼽았으며, 임세준은 “세 번이나 염색을 했다. 지난해 12월 컴백이었는데 미뤄지면서 변화를 주다 보니 지금 블랙(컬러)까지 왔다”라며 그간의 사정을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주황색 헤어 컬러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은 도한세는 “12월에는 쇄골까지 오는 장발이었다. 컴백이 밀리면서 (머리색에) 싫증이 나 해보지 않은 색을 해보자 하는 마음에 염색을 했다”라고 밝혔다.

본격적으로 앨범을 소개해달라는 부탁에 리더 한승우는 “바라고 꿈꿔왔던 모든 것들이 현실이 됐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수록곡이 13곡이나 있는데 모두 좋은 노래니 사랑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첫 정규 앨범에 대한 소개를 했으며 “멤버들이 모두 작사, 작곡에 참여하려고 노력했다”라고 덧붙여 모두가 열심히 준비했음을 밝혔다.

멤버들이 추천하는 ‘이번 앨범의 PICK 곡’을 묻자 멤버들은 ‘All Day’를 꼽은 후 “퇴근길에 들으면 좋을 노래다”라고 덧붙이며 라이브로 노래를 선보이기도 했다. 

안영미가 “이번 정규 앨범이 초동 7만 장을 넘었다”라고 이번 앨범이 큰 성과를 거둔 점을 이야기하자 최병찬은 “신곡이 라틴 팝 장르인데 퍼포먼스가 인상적이다. 안무가 끊기지 않는다. 숨 쉴 틈 없이 계속 달려서 2절부터는 도망가고 싶다. 정신이 풀린다”라며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또 그룹 시크릿 출신이자 현재 배우로 활동 중인 한선화의 동생 한승우는 최근 한선화와 통화한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며 “누나가 활동 잘 보고 있다고 하더라. 건강 걱정을 많이 하는데, 앞으로 출연할 프로그램 있다면 같이 많이 하자고 하더라”라고 응원의 말을 건넸다고 전했다.

/hylim@osen.co.kr

[사진]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