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혼산' 헨리, 야외 온천탕 만들기..수도 동파 극복→때 밀기까지
등록 : 2021.01.22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가수 헨리가 '나 혼자 산다'에서 수제 야외 온천탕을 즐겼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야매' 야외 온천 생활이 담겼다.

이날 헨리는 인터뷰에서 "찜질방을 원래 자주 갔다. 그런데 지금 못 가지 않냐. 그래서 만들었다"며 야외 온천 계획을 세웠다.

헨리는 옥상에서 휴대용 1인 목욕 부스를 펼쳤다. 이후 헨리는 큰 냄비를 들고 싱크대로 갔다. 그러나 너무 추운 날씨에 수도관은 얼었고, 헨리는 결국 아래층에 내려가 물을 받아왔다.

헨리의 고난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옥상 싱크대가 동파된 것. 헨리는 터진 수도관을 보다 비닐로 틀어막았다. 그러나 물은 멈추지 않았고, 헨리는 결국 지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헨리는 그러면서도 "이제 물 가지러 안 내려가도 되겠다"며 긍정 에너지를 분출했다.

헨리는 우여곡절 끝에 야외 온천탕을 완성했다. 그러나 헨리는 섣불리 들어가지 못했다. 너무 뜨거웠던 것. 헨리는 인터뷰에서 "그 탕은 진짜 탕이었다. 설렁탕처럼 뜨거웠다. 추울까 봐 뜨거운 물을 많이 넣었는데 너무 뜨거웠다. 아팠다"고 설명했다.

헨리는 5번의 시도 끝에 탕에 들어갔고 플로팅 브런치, 팩, 때 밀기까지 즐겼다.



여도경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